지나온 삶의 추억

이 편지는 지난 2004년 8월, 훈련소 동기였던 동현이에게 받았던 편지입니다.
군복무 하던 당시 저는 동현이와 자주 편지로 대화를 나눴습니다.
지금은 연락이 잘 안되서 아쉽지만 군복무 시절 나눴던 편지는
아름다운 추억으로 고이 간직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일부 내용은 개인정보가 드러나있어 부득이 생략했습니다)
---------

형!! 요즘 날씨도 싸늘해서 주무실 때 춥지는 않으십니까?
여기서 지내는 것도 3달 정도 지났습니다.
형은 적응 잘 하고 있으시죠. 열심히 하시는 모습이 머리 속에 떠오릅니다.
저는 다는 일로 중대가 옮겨져서 3일 정도 지났습니다.
처음에는 가고 싶지가 않았지만, 군대를 안 가고 싶어도 가야하잖습니까?
예전에 있던 내무실이 힘은 들었지만 그래도 정이 많이 들었습니다.
요즘 연락이 없으셔서 훈련이 있거나 무슨 일이 있는지 궁금합니다.
만약 힘든 일이 있다면 조금만 참으셔서 얘기와 대화로 푸셨으면 합니다ㅋㅋ

지금 다들 영화 보고 있습니다. 달마야 서울가자를요.
형은 지금 행정반이나 내무실에서 일하고 있을 것 같습니다.
지금 후임은 들어왔습니까? 흐임이 있으면 마냥 좋습니다. 정말루요.
저도 기분이 좋습니다. 얘기도 나누고 음료수도 마시며 얘기를 나눕니다.
형 내무실 분위기가 나쁘면 PX로 못 가지 않습니까?
지금도 배가 많이 고파서 과자, 빵을 엄청 먹구 싶습니다.

아참! 휴가 재미나게 보냈습니까? 저는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겠습니다.
정말 빠르게 지나가서 마냥 아쉬움만 남습니다.
처음 날에는 부모님과 함께 식사하면서 얘기를 많이 했습니다.
선임들 얘기도 하면서 많이 풀었습니다. 정말 어머니와 얘기를 나누는 것이
정말 정말 좋습니다. 형도 그렇죠?

그리고 밤에는 친구를 만나서 맥주 한 잔 마시며, 군대 얘기와 어머니 안부 등을 물으며
오락 등의 이야기를 나누며, 자가 좋아하는 여자도 보여주면서 머리 속에 품고 있던 것들을
노래방에 가서 목 터지게 부르면서 신났습니다. 정말 짱이었습니다.

그리고 보고 싶던 책을 찾아서 서점에 들려서 보고 2일날이라 지역에 부모님과 회식을 하면서
열심히 군생활 하라고 위로를 해주시며 맛있게 먹었습니다. 저녁 늦게 혼자서 만화방에 들려
보고 싶던 것들을 빌려 보면서 2일날 하루를 보냈습니다.

3일날에는 한 친구와 새벽에 술을 먹어서 속이 좋지 않더군요. 그래서 밖에 나가지도 못하고
집에 누워서 잠을 자면서 마냥 누워만 있었습니다. 왠 술 때문에... ㅠ.ㅠ
형두 술 많이 드셨습니까?
7달만에 술을 먹어 빨리 취해버렸습니다. 그래도 기분은 좋았습니다.
거의 서점과 만화방, 술 등을 먹거나 보면서 3일을 보냈습니다.
자고 싶지가 않아 새벽 4시까지 안 자고 앨범을 보면서 밤을 지세우려고 했습니다.
4시 정도에 잠이 엄청 와서 자버렸습니다. 재미난 주말? 저는 주말이 좋습니다.
요즘 교회 다니면서 괜찮습니다. 형도 교회에 다니시는지 궁금합니다.

형은 휴가 복귀때 들어가기 싫지는 않습니까?
저도 그랬습니다. 지금은 열심히 하려고 노력 중입니다.
편지 읽으면서 조금이나마 식었으면 합니다.

[여름 일기]
사람들은 나이들면
고운마음 어진 웃음
잃기 쉬운데 느티나무여
당신은 나이 들어도
어찌 그리 푸른 기품 잃지 않고
무척 아름다운지
나는 너무 부러워서 당신 그늘 아래
오래오래 앉아서
당신의 향기를 맡습니다.
조금이라도 당신을 닮고 싶어
시원한 그늘 떠날 줄은 모릅니다.

당신처럼 뿌리가 깊어 더 빛나는
시의 잎사귀를 달 수 있도록
나를 기다려 주십시오.
당신처럼 뿌리 깊은 넓은 사랑을
나도 하고 싶습니다.


형! 글자가 좀 엉망이죠? 조금 있으면 훈련도 있고, 바쁘게 생활할 것 같습니다.
늦은 시간 잠을 자면서 부모님을 생각하며 하루 하루 잠을 청합니다.
군 생활 중에 지낼 수 있는 보람이라면 편지를 받는 보람도 좋은 것 같습니다.
또 시간이 되는대로 적겠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웃음 잃지 않았으면 합니다.

가을에는 훈련이 많다고 합니다. 훈련 중 안전사고 조심하시구요.
외박과 휴가가 같은 날이면 술이나 식사를 했으면 좋겠습니다.
저의 얘기를 들어 주셔서 고맙습니다. *^^*
다음에 또 적겠습니다.

2004. 8. 28
동현 올림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빡분대장 2008.10.29 15:08 신고

    우연찮게 들어와서 편지를 읽어봤습니다(--;)
    저도 군에 있을당시 훈련소 동기하고는 아니지만 어릴적 친구들과 편지를 많이 나누어 봤지만
    사뭇 다른 느낌이드네요...
    편지의 내용도 좋고 양도많고...학식과 겸손을 겸비한 동기를 잘 두셨네요...
    글에 감정이 실리는것이... 전역한지 8년이 다되어가지만 다시금 그시절이 떠올리게 됩니다...

    • Favicon of http://fulldream.net BlogIcon fulldream 2008.11.01 03:37 신고

      군대에서 나눈 편지를 볼 때마다 느끼는 것은 전역 이전 혹은 이후에 나누는 편지, 이메일, 쪽지와는 다른 진한 감동과 추억을 되돌아볼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밖으로 나올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기에 편지의 소중함을 많이 느끼죠) 나이가 저보다는 어린 동기였지만 매번 편지에 좋은 글과 그림을 보내줬던 기억이 새록새록 하는군요. 지금은 뭐하고 있을까? 궁금해지기도 합니다. 빡분대장님도 기회가 된다면 군 시절에 나눴던 편지를 꺼내 읽어보는 기회를 가져보는건 어떨련지요? 새로운 감회를 느낄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 되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이 편지는 지난 2005년 6월, 훈련소 동기였던 동현이에게 받았던 편지입니다.
군복무 하던 당시 저는 동현이와 자주 편지로 대화를 나눴습니다.
지금은 연락이 잘 안되서 아쉽지만 군복무 시절 나눴던 편지는
아름다운 추억으로 고이 간직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일부 내용은 개인정보가 드러나있어 부득이 생략했습니다)
---------

안녕하세요. 무더운 날씨라 조금만 움직여도 땀이 비가 오듯이 내려서
여름을 실감하는 시간입니다. 요즘 건강은 어떠세요? 아프시지는 않으세요?
건강하셨으면 합니다. 아프지 않는 것이 최고니깐요.

지금 늦은 시간에 일병 정기 휴가를 가고 있어요.
기차 밖으로는 어두운 커텐이 쳐지면서 아름다운 도시에서 내뿜는 불빛과
농가에서 전구가 아름답게 켜쳐서 장관입니다.
기차를 타고 4시간 정도를 가야 부산에 도착하니까요.
조금은 지루하지만 그 시간 동안 보내지 못한 친구들에게
편지 한 장씩 적으면서 보내려구요.

형은 휴가 갔다 오셨어요? 9박 10일 동안 무엇을 하면서 보냈는지 궁금하네요.
저는 중대 훈련이 끝나고 휴가를 나가서 조금 피곤해요. 그러면서 잠이 잘 오지 않았어요.
내일이면 휴가를 나가게 되어서요. 형도 그랬어요? ㅋㅋ

집에 도착하면 잠을 안 자면서 보고 싶었던 책도 2권 정도 사보면서
만나구 싶었던 친구와 만화책, 영화, 친척집에 놀러가면서 지낼려구요.
그리구 친한 친구 면회도 가볼 생각이에요.

"속으로는 생각해도 입 밖으로 내지말며
서로 사귐에는 친해도 분수를 넘치 말라.
그러나 일단 마음에 든 친구는 쇠사슬을 묶어서라도 놓치지 마라"
- 세익스피어

시간이 갈 때면 마음의 양식이라는 작은 책을 5분이나 짧은 쉬는 시간에 읽으면서
좋은 구절이 있으면 메모해서 친구들에게 적어 주기도 하거든요.
글을 읽으면서 하루에 있었던 일을 잊어 버리려고 하거든요. 신기하죠? ^^;;

아참! 형이 보내 주시는 편지 잘 보관하여 스크랩을 해두면서 추억으로 잘 간직할게요.
편지 보내주셔서 고마워요.

기차 안에는 하루 일과를 보내고 집에 내려가는 사람들이 잠시 쉬면서
꿈나라로 빠져 있어요. 많이 피곤하니까요.
저도 조금 멀미가 나지만 편지를 쓰거나 무엇을 하면 네가 살아 있다는 생각이 들어
힘들지만 하고 있어요.

천안에서 출발해서 20분 정도 지났어요. 형은 점호 준비를 하고 있겠죠?
요즘 생활은 어떠세요? 후임도 많이 들어와서 재미있죠!! ㅋㅋ
형은 마음씨가 따뜻해서 후임들과 잘 지내고 있을 것 같아요.

"사랑이란 함께 걷는 것이다.
  멀리 달아나지도 않고,
  뒤에서 머물러 있지 않고,
  편안한 마음으로 같이 걷는 것이다"

친하게 지내면서 나에게 도움을 주면서,
함께 즐거워하는 동료가 있다면 절대로 놓치지 마시구요.
좋은 인연 만드세요.

가끔 사회에서 등산을 가면 산 꼭대기에서 보이는 많은 아파트와 집 속에서
어떻게 무슨 일을 하면서 살아 갈까 하는 생각을 해봤어요.
군에 있는 동안 생각하면서 찾아보려구요.

형도 좋은 직업과 좋은 여자친구분을 만나서 건강하게 지냈으면 해요.
편지지가 없어 공책에 적은 점 너그럽게 용서해주셨으면 합니다.
짧지만 저의 편지를 읽어 주셔서 고맙습니다.
몸 건강하세요.

그럼 이만 줄이겠습니다.

2005. 6. 7 화요일 한 밤중에...
상병 동현 올림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Favicon of http://www.trendons.com BlogIcon trendon 2008.04.16 04:06 신고

    "속으로는 생각해도 입 밖으로 내지말며
    서로 사귐에는 친해도 분수를 넘치 말라.
    그러나 일단 마음에 든 친구는 쇠사슬을 묶어서라도 놓치지 마라"
    - 세익스피어

    가슴을 한번 치고 가는 명언이네요. ^^ 나에게도 훈련소 동기가 있지만 기억나는 친구는... ㅠ..ㅠ
    자대 동기도 자주 못보는 데 훈련소 동기 ㅠ..ㅠ 대단해요. 대관이형. ^^

    • Favicon of http://fulldream.net BlogIcon fulldream 2008.04.17 00:30 신고

      지금은 연락이 되지 않아 아쉬울 따름...
      언젠가 우연히 제 블로그에 방문한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