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편지는 지난 2005년 후반에 한 여동생이 보내준 편지입니다.
 지금 읽어도 그 당시 읽었던 느낌이 자꾸 드는군요... )


To. 오빠

잘지내고 계신다니~ 어찌나 방갑던지...
근데 전화받기가 곤란해서 그렇게 끊어버렸네엽.
오늘은 국군의 날이라서 편지써용. 생각나더라구용.

전 여전히 학교생활 잘하고 있고. 이제 3학년 2학기라 공부에 매진하는 중예요.
그런데두 여전히 힘들어요. 다음학기땐 휴학을 생각중인데, 철저한 계획 없이
그냥 휴학하는건 시간낭비라고 하더라구엽. 그래서 저두 철저한 준비를 계획중예요.

이제 여름도 지나고 조금만 있음 완연한 겨울이 오겠네요.
아! 가뜩이나 시린 옆구리...
그래서 전 겨울울 별로 안 좋아해요.

크리스마스 되기전에 든든한 남자칭구 하나 생겼음 좋겠어요.
자고로 남자는 정신이 올바로 박혀 있어야 되여. 생활력두 강하구.
그냥 제 이상형이 그렇다는거지요. 근데 요즘엔 세상이 험악하기두 하구
도데체가 믿을 넘 하나 없어요. 그래서 남자칭굴 함부로 못 사귀겠어요.
이러다 노처녀 될지두...

괜찮은 사람 있음 소개 좀 시켜주세여. 정말 괜찮아야 되여.
주위에서 안좋은 남자들을 너무 많이 봤기 땜시...
괜찮다구 생각되두 아닌부분두 있구.
하여튼 오빠두 여자 만날 때 꼭 고려해보시구 사귀세여.

근데 오빠 언제 전역이에여? 지금 병장되신거 맞아요? 6, 6, 7, 5던가여?
저번 휴가땐 못뵙지만 다음번 휴가땐 꼭 올굴봐요~
오빠 아저씨 됐는지 안됐는지 궁금해요.
군대 가신 후로 한번두 못 만난거 맞죠? 왜그랬징?
꼭 다음번 휴가땐 얼굴봐여~

세월이 정말 빠르네여. 제가 19때 처음 알게 됐는뎅... 20살이었던가? 흠...
2002년이었으면 하이튼 3년 됐네엽. 헤헤 이것두 인연이죠?
전 예전엔 미쳐 몰랐는데 주위에 사라들이 소중한 것 같아요.
세상은 혼자 살아갈 수 없자나여. 친구들, 가족들, 선배, 후배, 이웃들이요.
오빠두 그 중에 한 사람인거 아시죵?
꼭 세상에 좋은 사람들만 존재하고 있는건 아니지만...
 
이제 2005년 한해두 3달 밖에 안 남았어요.
물론 군대 안에서는 시간이 정말 천천히 흐른데여.
근데 여기서는 시간이 정말 빨라여. 나이 먹기 싫어져여.

예전 중고등학교 때는 빨리 졸업하고 싶어 했었는데...
타임머신이란게 있어서 과거루 돌아가고 싶어요.
근데 불가능한거니깐 지금 이순간에 충실할래요.

지금의 나, 미래에 더 멋지게 되려구 노력할래엽~
오빠두 군생활 잘 하시구 건강하세여.
휴가 나오시기 전에 연락주시구엽. 화이팅!!!

2005년 10월, **동상^^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