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7월 22일 수요일...
미디어법을 비롯 4가지 법안을 순식간에 통과시킨 국회의사당의 여의도를 방문했습니다.
휴대전화로 사진을 찍었는데... 역광 때문인지 잘 나오진 않더군요...

국회의사당 앞 길은 차가 굉장히 많았습니다.그에 비례하여 전경버스도 무지 많았습니다.
국회의사당 앞길을 일반 시민이 왔다갔다 할 수는 있었지만 전경들이 셀 수 없을 만큼 많이 있더군요.
마치 서울광장을 둘러싼 전경버스를 연상시킬 정도였습니다.
전경버스는 소통이라는 단어가 불통으로 바뀌는 그런 상징물의 대명사가 되었듯이
어제의 국회의사당도 전경버스와 비슷한 상징이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안에 들어가볼까 싶었다만.. 그냥 주위만 둘러보고 나왔습니다.


사진에서도 볼 수 있듯이 전경버스가 국회의사당 주위를 빙 둘러싸고 있습니다.




여기도 마찬가지... 소통의 의지가 보이지 않습니다.




이번엔 장소를 바꿔서 언론악법, 비정규악법 저지 촛불문화제가 열리는 장소로 가보죠.
위 그림은 촛불문화제가 열리는 장소에서 벌룬을 띄워놓은 모습을 잡은 겁니다.
(국회의사당에서 여의도공원방면으로 오면 조금 넓은 공간이 있습니다.
 여의도공원에서 바로 찻길 건너면 비교적 넓은 공간이 있죠. 이곳에서 촛불문화제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촛불문화제가 열리는 장소에는 미디어법과 관련하여 이해를 돕는 판넬이 여럿 있습니다.
무한도전 상조를 비롯 여러 내용이 걸려 있더군요.




언론악법, 비정규악법 저지 촛불문화제 무대입니다. 판넬이 있는 곳 뒷편에 무대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아직 행사가 열리기 전(약 7시 20여분 때 상황)의 모습입니다.




참석한 분들이 한 쪽에 모여져 있더군요. 행사가 시작했을 땐 자리가 가득차지 않았나
싶습니다. (일이 있어 일찍 나왔는데 사람들이 많이들 오더군요)




행사장에 블로그나 게시글에 등장한 오종선 작가의 민심展에 참여하려는
시민들이 적잖았습니다. 013-3366-8282로 문자메시지를 보내면 문자메시지가 서버를 거쳐
도트프린터로 출력이 된다고 합니다(약 15초 정도 소요된다고 함).
현장에서 이야기를 들어보니 이를 프로그래밍하는데 다소 어려웠다고 하더군요.
행사에 참여하는 분이라면 한 번 쯤 참여해보는 것도 괜찮을 듯 싶습니다.
(설치작품엔 도트프린터, 노트북, 그리고 여러 신문뭉태기로 둘러싸여 있습니다)

앞으로의 사태가 어떻게 진행이 될지 잘은 모르겠지만...
어제 일을 두고 두고두고 회자가 될 것만은 분명할 것 같습니다.
참 답답하면서도 침통한 하루였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