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답부터 밝히자면 4년제 대입의 전문계특별전형은 정원외 전형 뿐 아니라
정원내 전형도 존재합니다. 참고로 정원외 전형과 정원내 전형의 차이점을
모르는 분들을 위해 간략히 정리해봤습니다.

- 정원외 전형
  정원외로 선발하는 전형을 말하며, 보통 정원내의 총 선발인원대비 일정 인원을 덤
  (혹은 추가)으로 선발할 수 있는 전형이라고 보면 됩니다. 정원외 전형을 실시하는 걸로는
  정원외 실업계특별전형, 농어촌전형, 재외국인전형, 특수교육대상자(장애인)전형 등이
  있습니다. 굳이 예를 들자면 정원외 실업계특별전형의 경우 총 선발인원 대비
  최대 5%까지 선발할 수 있습니다. 즉, A라는 대학의 총 선발인원이 100명이라면
  100명의 5%인 5명을 추가로 선발할 수 있다는 거죠. 대학 입장에서는 정원내 총
  선발인원에 크게 구애받지 않고 덤으로 선발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대학에 따라서는 실시하지 않는 곳도 존재합니다. 왜냐하면 강제가 아닌 자율적으로
    도입할 수 있도록 하였기 때문입니다)

- 정원내 전형
  말 그대로 총 선발인원(정원) 내에서 선발하는 전형을 말합니다.  예를 들어 A라는 대학의
  총 선발인원이 100명이고, 정원내 실업계특별전형의 선발인원이 10명이라면 정원내
  실업계특별전형의 선발인원이 총 선발인원에 포함되어 있는 거죠.
  보통 정원내 전형의 대표적인 예로는 일반전형, 특기자전형 등이 있습니다.
  (대학에 따라서는 실시하지 않는 곳도 존재합니다)

보통 4년제 대학에서는 실업계고교생을 선발할 때 되도록이면 정원외전형으로
선발하려고 합니다. 그런 까닭은 실업계고교생을 정원내로 선발할 경우 총 선발인원 중
일반전형 등 대부분의 학생들이 지원 가능한 전형의 선발인원이 상대적으로 줄어들기
때문이죠. 반면 정원외전형으로 실업계고교생을 선발할 경우 덤으로 선발하기 때문에
정원내 총 선발인원에 영향을 끼치지 않습니다.

참고로 인기있는 4년제 대학 중 상당수는 실업계고교생을 우수한 인재로 보지는 않기
때문에 전반적으로 정원내 총 정원에 영향을 끼치지 않는 정원외 전형으로 선발하려는
경향을 보입니다.

그럼 실제 예를 한 번 살펴볼까요?

- 대학교육협의회 대학진학정보센터 : http://univ.kcue.or.kr/

위에 알려드린 대학진학정보센터에서 특별전형 검색을 살펴보면 전형유형에서
정원외 실업계특별전형과 정원내 실업계특별전형이 쉽게 구분됩니다.
정원외 실업계특별전형은 전형유형(대)에서 실업계고교 출신자(정원외)
구분되어 있으며, 정원내 실업계특별전형은 전형유형(대)에서는 대학별독자적기준으로...
전형유형(소)에서는 실업계고교출신자로 나와 있습니다.

아래는 정원내 실업계특별전형을 실시하는 대학 명단입니다.

- 정원내 실업계특별전형을 실시하는 대학(2010학년도 수시2/정시 기준)
   수시모집 : 건양대, 울산대, 한국기술교육대, 가야대, 경북외국어대, 관동대, 광주대,
                  광주여대, 남부대, 대불대, 동명대, 영산대, 우석대, 중부대, 한국산업기술대,
                  한중대, 군산대, 전주대
   정시모집 : 서울산업대(가군), 서울기독대(나군), 가야대(다군), 한중대(다군)

살펴보면 알겠지만 이름을 들어본 대학이 생각만큼 많지 않고, 선발대학도 적은 걸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습니다. 반면 정원외 전형의 경우에는 연세대, 고려대, 성균관대 등
비교적 유명한 대학들이 많이 포함되어 있음을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습니다.
(더 자세한 사항은 2010 수시모집 총정리자료, 2010 정시모집 총정리자료 등을
 참고하길 바랍니다)


사실상 유명 대학들이 정원외 전형으로 선발하기 때문에 전문계특별전형으로 대입을 노리는
전문계고교생(혹은 졸업자)의 상당수는 전문계전형=정원외전형 정도로 아는 편이죠.
하지만 분명 4년제 대학의 전문계특별전형은 정원내와 정원외 전형으로 나눠져 있으며,
학생들 입장이 아닌 대학 입장에서 나눠졌다는 정도만 알면 될겝니다.
정원내든 정원외든 어차피 대입에 도전하는 전문계고교생에는 어떻게든 통과하면 그만이니
말이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2009.04.21 19:47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fulldream.net BlogIcon fulldream 2009.04.22 22:50 신고

      이미 다른 곳에서 초대받았네요.
      여하튼 담에 티스토리 초대장을 부탁할 때는
      방명록을 이용해주세요^^

  2. 2009.04.21 20:30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fulldream.net BlogIcon fulldream 2009.04.22 22:51 신고

      이미 다른 곳에서 초대받았네요.
      여하튼 담에 티스토리 초대장을 부탁할 때는
      방명록을 이용해주세요^^

  3. 2009.04.28 18:04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fulldream.net BlogIcon fulldream 2009.04.27 23:16 신고

      전 교육학 전공이 아니고, 전문계고교 교사 경험이 전무하기 때문에 님에게 뭐라고 이야기하기는 어렵습니다. 다만, 전문계고교생 대상 대입사이트 운영 경험, 진로상담 경험, 몇 편의 논문을 읽어봤던 경험 등으로 미루어 이야기하자면...우선 전문계고교의 현 상황부터 파악하는게 필요합니다.

      전문계고교는 님이 속한 전문교과 교사들의 영향력이 높은 편이며, 국,영,수,사회,과학과 같은 일반교과 교사들은 영향력이 상대적으로 적은 편입니다. 전문교과 교사들의 특성상 자기 전공을 강조하고, 자격증, 취업, 기능대회 등을 강조하는 편인데 비해... 전문계고교에 들어오는 고교생의 70~80% 이상은 대학 진학을 선호하고 있고 전문교과 시간에 배우는 부분에 대해 쓸데 없는 시간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죠. 오히려 대입때 주로 반영하는 국,영,수,사회,과학 과목을 좀 더 배우길 원합니다(물론 전부 그런건 아니고 주로 4년제 대입을 노리는 고교생들이 그렇습니다).

      전문계고교생이 대입으로 기울게 된 원인은 표면적으로는 4년제 대학의 전문계특별전형 확대(2002년 이후)가 크지만, 실상을 들여다보면 청년실업이 어려워지면서 기존 전문계고교생들의 일자리에 4년제 대졸자, 초대졸자들이 내려오면서 일자리에 위협을 받게 되고, 극소수 대기업쪽이 아닌 이상 취업해봤자 좋은 대접을 받기 어렵다는 생각이 지배적이죠. 차라리 대입으로 전문계(실업계)라는 꼬리표를 떼고 인문계, 특목고생과 동일한 조건에서 활동하려는 생각을 갖게됩니다.

    • Favicon of http://fulldream.net BlogIcon fulldream 2009.04.27 23:38 신고

      전문계고교생에겐 "문제아", "공부못하는 삼류들", "공돌이" 등 부정적인 언어가 뒤따르는 편이며, 일반 사람들의 인식에 있어서도 좋지 않은 편입니다. 그러다보니 전문계고교에 진학하는 중학생 중 상당수는 전문계고교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을 갖는 경우가 많습니다.

      전문계특별전형 붐을 타고 성적이 좋은 중학생이 진학하는 경우가 존재하기는 하나 상당수는 성적, 가정형편 등의 이유로 진학하는 경우가 많으며, 전반적으로 공부기술이 부족하고 목표의식이 흐릿한 경우가 많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실제로 수업에 임해보면 떠들고 집중 안 하는 학생들을 여럿 볼 수 있을 것입니다. (극소수의 학생들이 집중하기는 하나... 나중엔 다수의 영향력으로 인해 거의 수업이 집중치 않는 현상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따라서 전문계고교의 전문교과 교사로서 활동하기 위해서는 학생들과의 끊임없는 교감이 필요하고, 학생들에게 자신감과 목표의식을 가질 수 있는 역량이 필요하리라 생각합니다. 지금 배우는게 왜 필요한지, 나중에 어떤 영향일 줄 수 있는지 등... (전문계고교생은 인문계고교생에 비해 실용성에 더 관심을 가집니다. 그러다보니 필요한 것과 필요하지 않는 것에 대한 구분을 짓는 경향이 있습니다) 아울러 전문계고교생은 공부법(혹은 공부기술)에 대한 훈련이 잘 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학습과 관련된 노하우를 잘 알려줄 필요성이 있으며, 계획을 어떻게 세워 이를 어떻게 행동화할 수 있는지에 대한 지도가 필요하죠. (물론 이 부분은 인문계고교생도 비슷합니다. 최근 야들 특성상 학원에서 수동적으로 배우는 습성에 젖어 정작 혼자 공부할 때 어떻게 해야 할 지 헤매는 경우가 태반입니다)

      뭐... 제가 볼 때는 전문계고교의 현 실태 파악 및 전문계고교의 전문교과 교사들이 어떻게 생활하고 있는지를 면밀히 관찰할 필요가 있으며, 단순히 지식을 전달하는 수준이 아닌 아이들과 호흡하면서 진로, 학습적인 면에 있어 변화를 줄 수 있는 촉진자로서의 역할을 어떻게 수행할 것인지에 포인트를 두어 보는 건 어떨까 싶습니다. 물론 논문 특성상 전문교과에 대한 전문성도 이야기해야 되겠지만 말이죠.

      뭐... 좀 도움이 되었을련지 모르겠네요. 저도 나름 생각나는데로 적어본터라... 내용이 좀 중구난방이네요... 담에 제 블로그에 방문하면 함 내용을 참고해보면 좋겠네요. 논문 쓸 때 전문계고교생, 교사랑 인터뷰도 함 해보구요. 교생실습도 잘 해보길 바랍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