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실업계 대입사이트, 커뮤니티를 살펴보면...
실업계(전문계) 특별전형 폐지에 대한 질문이 심심치 않게 올라오는 걸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질문은 작년 중반 기회균등할당제(지금은 기회균등선발제라고 하죠) 관련
신문기사가 나오면서 실업계특별전형이 없어질 것 같은 불안감을 느낀 수험생들의
질문이 폭포수 같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결국 기회균등선발제에서는 실업계특별전형을 농어촌특별전형과 분리하여
선발하기로 하였으며, 올해 대입에서는 여전히 실업계특별전형을 실시함에도 불구하고
대입관련부분이 교육과학기술부에서 한국대학교육협의회로 이양될 것이라는 기사와
대학 자율화 관련 기사가 나오면서 실업계특별전형(특히 4년제 대학에 있는 실특이죠)
앞으로 없어지는게 아니냐는 불안감이 중3~고교 2학년 사이에서 갖게되는 것 같습니다.

최근에 제가 운영하는 한 카페에 올린 한 회원의 질문이 이를 대변해주고 있습니다.

-------------
요 몇 개월 전만해도 실특 폐지로 꽤 글이 오고 갔던걸로 기억하는데요.
제가 아는 바에 의하면 대학 자율화에ㅔ 의한 것 때문에 그렇게들 생각하시는 걸로
저는 알고 있는데요,
정말로 (4년제 대학 입시에서 실업계특별전형이) 폐지 되는건가요?
제 동생이 내년에 고1이 되는데 제 동생도 저희 학교로 입학할 예정이고,
공부도 열심히 하는 동생이라 동생 졸업 때까지도 살아있을지 궁금해요.
(2008년 4월 18일에 남긴 글임)
-------------

다년간 실업계고교생 대상 대입사이트를 운영한 사람으로서 대략적으로 예상해보면...
4년제 대학 입시에서 실업계(전문계) 특별전형이 갑자기 사라지기는 어려울 것으로
조심스럽게 예상하고 있습니다. 4년제 대학 입시를 위해 수능 시험을 치르는
실업계 고교생은 대략 몇 만명 선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4년제 대학의 실업계특별전형의
올해 총 선발예상인원은 13,340명(출처는 대교협 자료)으로 여전히 선발 인원이 적지
않음을 볼 수 있습니다.

다만, 4년제 대학의 올해 실업계특별전형 선발예상인원은 13,340명으로
작년 실업계특별전형 선발인원인 14,035명에 비해 695여명이 줄 만큼 4년제 대학의
실업계특별전형 선발인원은 점차 줄고 있는 모양새입니다.
이러한 모양새가 나오는 까닭은 실업계특별전형으로 합격한 학생의
성적(수능, 내신 등...)이 다른 전형으로 입학한 학생들보다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며,
합격 이후 대학 평점(고교 내신과 같은 의미)이 상대적으로 낮거나 수업을 따라가지
못하는 학생들이 더러 존재했기 때문에 선발인원이 다소 줄지 않았나 싶습니다.

요즘 실업계고교생은 4년제 대학도 이름 못 들어 본 대학보다는 괜찮다고 여겨지는
4년제 대학/학과 위주도 도전하는 추세이기 때문에 전체적인 인원보다는 괜찮다고
여겨지는 대학(예를 들면 연세대, 고려대 등...)의 선발인원이 얼마나 되며, 해당 대학에서
제시하는 조건(수능최저기준 등...)이 어떻게 되느냐가 중요한 변수로 작용하고 있지 않나
생각합니다. 아울러 수능을 반영치 않는 대학이 얼마나 되는지, 수시모집 선발 대학이
얼마나 되느냐도 상당한 변수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뭐... 결론적으로는 실업계특별전형 폐지는 어떻게 될지 좀 더 지켜봐야 되겠지만...
당장 폐지는 어려울 것으로 조심스럽계 예상해보며... 다만, 실업계특별전형의 선발인원이
다소 감소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은 최근 추세로 볼 때 충분히 예상되는 바입니다.

따라서 실업계특별전형을 준비하는 실업계(전문계)고교생들은 이 전보다도 수능, 내신
관리에 좀 더 신경써서 좀 더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될 듯 싶습니다.
아울러 묻지마 지원이 아닌 전략적인 대입준비로 효율성을 높이는 등의 관심을 가져야
하리라 생각되는군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