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NF


 


바로 어제, 구글코리아가 있는 강남 파이낸스 빌딩(22층)에서 7번째 태터캠프가 열렸습니다.
위 그림은 접수를 받는 모습을 찍은 사진입니다. 구글코리아는 방문자가 오면 방문자 이름이
나와 있는 스티커를 붙이더군요. 마냥 신기했습니다.




행사는 다음과 같이 진행되었습니다.
(위의 행사 중 BoF발표는 사실상 생략되었습니다. TNF를 비롯 구글코리아 텍스트큐브닷컴,
 다음 티스토리 발표가 다소 길어진터라...)




이번 태터캠프에서는 위와 같은 안내가 추가되었습니다.
이 중 "사진 촬영은 집현전(캠프가 열리는 장소)과 카페테리아만 가능합니다"라는
알림말 때문에 사진도 집현전, 카페테리아 위주로 공개하려고 합니다.




태터캠프가 열리기 전 집현전 룸의 모습입니다. 요즘 의자 중에 유행한다는 메쉬 의자가
인상적이었습니다.




행사의 서두는 변함없이 고필님이 열었습니다.




그 다음엔 자기 소개 시간(Icebreaking)을 가졌는데... 자기소개를 다 마치는데 대략 50여분
정도 소요가 되었던 것 같습니다. 사진은 찍은 사진 중 그나마 잘 나온 사진을 올려봤습니다.
네이트티를 많이 알리려고 이런 저런 포즈를 취하더군요.





그 다음에는 TNF의 신정균님의 발표가 있었습니다. 요즘 화두가 되는 마이크로블로그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면서 설치형 블로그인 텍스트큐브에도 라인이라는 서비스를 도입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시연때 파이어폭스의 인터넷 검색창(우측에 따로 있는)을
활용하여 글을 입력하는 모습(검색창에 자신의 블로그로 설정한 후 글을 쓰면 그대로
라인이라는 곳에 글이 남더군요)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필요하지만 돈이 되지 않는 api는 http://api.textcube.org 로 공개하겠다는
이야기도 남겼습니다.





그 다음에는 구글코리아 텍스트큐브닷컴의 발표가 있었는데 대부분의 시간을
블로그와 마이크로블로그에 대한 이야기에 할애했습니다. 마이크로블로그의 성공요인과
관련된 부분도 살펴볼 수 있었고, 블로그는 변할 수 있지만 블로깅은 계속 이어질 것이다는
이야기가 주를 이뤘습니다. 텍스트큐브닷컴의 근황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했는데...
상당부분 구글과의 통합화에 중점을 두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그 다음에는 다음 티스토리의 발표가 있었는데, 구현되었거나 조만간 구현하려는 기능
(모바일티스토리, Place 표시기능, 광고프로그램인 va250 - 현재 기업을 상대로 하고
 있으나 차후 일반인에게 공개하려고 하고 일반인의 글이 다음 메인의 광고로 등장할 수도
 있다는 이야기가 있었음)에 대한 설명과 티스토리측에서 도움을 구하는 부분(스킨,
플러그인, 표준화/API)에 대한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스킨의 경우 기존에 외주로 스킨을 제작했으나 8월부터는 일반인을 상태로 스킨 구매를 할
예정이라고 하니 티스토리 스킨 만들기에 자신이 있다면 미리미리 만들어서 8월 중
티스토리에 선뵈는 건 어떨까 싶습니다. (적절하게 보상하겠다는 이야기도 있었습니다)




그 이후엔 카페테리아에서 BoF를 약 50여분 정도 진행했습니다.
저는 블로그와 저작권 주제를 택해서 토론에 임했습니다. 아쉽게도 주제를 올린 분이
참여하질 않아서 첨엔 좀 난감했는데... 여러 유저들이 자유롭게 토론을 해줘서
원활하게 진행되었던 것 같습니다. 다만 함께 공유할 만한 자료를 준비하지 않은 상태서
이뤄져서 다소 아쉽기도 했습니다. (해당 내용은 따로 정리해서 올릴 예정...
아쉽게도 유저별로 정리하질 않아 대략 요약하려고 함...)




(BoF를 마친 후 TNF의 기념품을 놓고 가위바위보를 하는 행사가 있었는데...
아쉽게도 이전 행사때 받은거라 욕심이 나질 않더군요)


아래 사진은 끝나고 선물을 받아가는 모습입니다.
선물을 한아름 주는 태터캠프의 역사는 계속 이어지는 것 같아 좋더군요.
차후에도 더 좋은 기념품이 제공되었으면 합니다^^




집에서 적당히 찍은 기념품 사진입니다. 더 자세한 기념품 소개는
태터캠프의 후기 트랙백 모음글을 살펴보면 알 수 있을겝니다.
다른 것 보다도 구글티를 받아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색깔이 좀 아쉽긴 했습니다. 흰색이었다면...)

담엔 어떤 주제로 만나게 될지 궁금하네요...

  1. 2009.07.19 16:54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fulldream.net BlogIcon fulldream 2009.07.19 18:22 신고

      RSS는 어쩔 수 없다만 얼음깨기 사진은 댓글 확인 후 바꿨습니다. 담에 행사에 참여할 때는 자기소개시 사진공개 여부를 밝혀주시면 좋겠네요^^ (뭐... 인기 있는 블로그는 아닌터라... 많이 알려지진 않았을겝니다)

  2. Favicon of http://blog10.kr BlogIcon 서지원 2009.07.22 17:34 신고

    안녕하세요^^;풀드림님
    태터캠프때 좀더 많은분들과 인사나누었다면 좋았을것을 하는 후회가 막들어요~
    여튼 반갑습니다 ㅎ_ㅎ)/

    • Favicon of http://fulldream.net BlogIcon fulldream 2009.07.23 01:55 신고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담 모임에도 더 좋은 모습으로 볼 수 있었음 좋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4번째 태터캠프에서도 변함없는 태터캠프 현수막(?)

지난 2월 13일, TNC의 lunamoth님이 제 방명록에 남긴 태터캠프 안내글 덕택에
태터캠프를 신청하고 2월 16일 4번째 태터캠프에 참여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행사 시간표의 모습 거의 비슷하게 이뤄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터캠프에 오면 이렇게 등록하는거래요~


설명회가 이뤄지는 회의실에 들어가기 전 이런 저런 기념품을 챙겼는데...
나름 쏠쏠한 기념품이 보이더군요(아래 사진 옆엔 티스토리 오프라인 초대장도 있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캠프가 열리던 회의실에는 지난 태터캠프보다 많은 분들이 참여해주었습니다.
(여담이다만 아래 그림에서 제일 아랫쪽 가운데 있는 분이 영삼성 열정운영진 5기
중 한 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번째 태터캠프보다 많은 인원들... 결국 의자를 추가로 놓게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자리도 꽉 찼습니다


저는 정식 시작시간인 오후 2시를 30여분 정도 넘긴터라 오프닝은 날려버리고
Textcube 1.6 관련 설명 중간에 들어갔습니다. 들어가보니 컨설팅서비스에 대한
이야기를 하더군요. (첫타임에 변함없이 등장하시는 inureyes님의 모습.
첫타임에도 불구 달변가에 가까울 정도로 막힘없는 설명이 이뤄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후에는 2007년 티스토리의 정리와 2008년의 계획에 대한 발표가 있었습니다.
지난 3번째 태터캠프에 비해 많이 발전한 티스토리의 모습을 볼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앞으로의 티스토리 모습에서 주목 해볼 만 한 부분으로는 다음카페 등지에서 업그레이드 한
파워에디터와 이미지 간단편집기능 추가 예정, 사이드바 개선(이거 오류 많이 났죠),
Skin Archive System으로 실수로 스킨을 수정하여 저장했더라도 이전에 저장된
스킨으로 되돌릴 수 있는 시스템 도입, 매월 2/4주에 꾸준한 스킨 업데이트,
스킨제작자 지원 등의 기능을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티스토리의 기존 초대 방식 가입은 유지한다고 하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티스토리 관련 질문을 했던 긍정의힘님의 모습. 영삼성 5기 열정운영진이기도 하다.



그 다음에는 TNC에서 앞으로 선보일 예정인 서비스형 블로그 Textcube.com에 대한
소개가 있었습니다. Textcube.com에선 기본 기능에 충실하여 글쓰기, 의사소통하기,
꾸미기라는 동사를 활용하여 다양한 기능을 설명했습니다. 다양한 기능중에는
좀 더 편리해진 그림올리기, 이메일처럼 보낸 커뮤니케이션과 받은 커뮤니케이션으로
볼 수 있는 기능(트랙백과 댓글을 통합하여 보여주는 기능이라고 봐도 무방, 개념상
보낸편지함, 받은편지함과 유사하게 접근함)
등을 소개했습니다.
이외에 네트워크 기능을 강화하여 블로그 메인화면에 프로필을 보일 수 있는 기능을
추가하고, 명성지수라 하여 신뢰시스템을 구축하려는 노력 역시 엿보였습니다.
회원가입은 티스토리와 유사한 초대 방식으로 이루어질거라고 합니다.

그 이후에는 스몰세션으로 태터앤미디어에 대한 소개와 오픈마루스튜디오의
레몬펜에 대한 이야기가 연속으로 이뤄졌습니다.

태터앤미디어는 2007년 한해 동안 다양한 블로거들과 파트너를 맺었으며,
2007년 10월에 광고수익을 블로그 파트너들에게 돌려주었고 합니다.
대선후보초청 블로거토론회를 비롯 여러 활동을 보인 태터앤미디어는
결국 TNF(태터네트워크재단)처럼 Open Community를 꿈꾸고 있다고 하는군요.
올 봄에 새로운 변화가 있을 예정이라고 하는데 어떤 변화가 있을지 궁금할 따름입니다.

오픈마루스튜디오의 레몬펜은 네이버블로그를 비롯 섬처럼 떨어져 있는 여러 블로그를
레몬펜을 통해 하나로 묶어보고 싶다는 생각을 토대로 서비스가 이뤄지고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런 저런 어려움 때문에 여러 난관에 부딪히고 있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하는군요. 질문과 답변 시간에 대략 들어보니 오픈아이디와
눈에 잘 들어오지 않는 인터페이스로 접근이 어려운 게 아니냐라는 일부 유저의 지적이
있었습니다.


레몬펜 소개까지 마친 후 gofeel님의 클로징으로 4번째 태터캠프는 마감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4번째 태터캠프에서는 많은 분이 참석하였고, 새로운 분들을 볼 수 있었다는게
좋았습니다. 다만, 새로 참여하는 분 중 상당수는 다소 어려웠다는 의견이 있었습니다.
새로 오는 분들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지 않나 싶구요.
중간에 약 20여분의 쉬는 시간 이후 쉬는 시간 없이 세션이 이뤄져서 다소 여유가
없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다음 세션이 준비할 수 있는 시간과 참석자들이 다소
숨을 돌릴 수 있는 시간을 고려하여 5~10분 정도 쉬는 시간을 마련했으면 좋겠습니다.
중간 빼고 쉬는 시간이 마땅치 않아 후반부에 다소 피곤했던 측면이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래 저래 4번째 태터캠프에 참여하여 티스토리, TNC, TNF, 오픈마루스튜디오 소식을
들을 수 있었다는 점은 넘넘 좋았던 것 같습니다. 담에 기회가 된다면 어떤 주제에 대해
잠시 이야기할 수 있는 시간을 갖거나 참석하는 유저가 준비한 미니강좌 등을 들을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하면 어떨까 싶군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