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공부, 독서보단 온라인게임, SNS 등에 상대적으로 더 빠지는 이유는 뭘까? 잘 생각해보면 어렵지 않다. 

공부, 독서는 해도 해도 어떻게 되는지 결과를 알기가 쉽지 않다. 공부는 자신의 결과치를 알 수 있는 방법이 중간/기말고사, 모의고사, 입시 결과 등 결과가 나와봐야 알 수 있다. 그 전까지 알 수 없기 때문에 내가 뭐하는 짓인가 싶은 생각이 들 수 밖에 없다. 독서도 마찬가지다. 책을 읽긴 읽는데 이걸 하면 어떻게 되는지 알기가 쉽지 않다. 쉽게 알 수 있는 건 책을 다 읽었는가 정도인데... 상당수가 활자를 읽다 지쳐서 손을 놔 버리고 만다.

반면, 온라인게임, SNS 등의 도구는 본인이 뭔가 명령을 내리거나 행위를 한 이후에 반응을 금방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게임은 채팅을 통해 같은 팀 혹은 상대 팀의 반응을 글로 확인할 수 있고, 어떤 명령이나 행동이 이뤄지면 화면을 통해 자신의 능력치가 올라가거나 아이템을 획득하는 등의 모습이 바로바로 반영된다. SNS에서는 내가 쓴 글이나 그림에 상대방이 글 등을 남기면 상대방의 반응을 바로바로 확인할 수 있다. 바로 이러한 모습이 게임, SNS에 쉽게 빠져드는 요인이다.

공부, 독서에서 강점을 보이는 사람들은 공부, 독서에서 재미를 발견했거나 공부, 독서를 하면 나에게 대한 보상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알고 있는 사람이라고 볼 수 있다. 예를 들면 공부에선 내가 정해놓은 범위까지 목표를 정해 학습을 실시하고, 정한 목표를 이루면 그에 따른 보상을 하는 등의 모습(혹은 정해둔 목표에 따라 문제를 풀고 이를 해결하면서 만족감을 느끼는 것도 일종의 보상이 될 수 있다) 말이다. 의지력을 더 발휘할 수 있다면, 시험을 치룬 후 성적이 오르는 등의 모습을 보인다면 더 열심히 하려는 움직임이 생길 수 있다.

어디까지나 다들 하고 싶어하는 건 쉽게 빠지지만, 다들 하기 싫어하는 걸 한다는 건 상당한 의지와 노력이 수반되기 마련이다. 의지와 노력의 차이가 결과의 차이로도 이뤄진다는 점은 당연한 것 같아도 실제로 의지와 노력을 들여 하기가 쉽지 않다는 점은 아이러니하기도 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