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동사니/한 정치인 이야기

11월 초 정동영 대선후보의 블로거기자단으로 활동하면서 정후보측의 보도자료 등를
계속 받아보고 있습니다. 이번 포스트에는 그동안 왔던 보도자료 등을 간략히 되짚어
보려고 합니다. (제목만 표시했는데 정리해보니 보낸 자료가 상당하군요)

자세한 사항은 이걸 눌러보세요

내용을 살펴보면 정책에 대한 이야기도 다소 보이지만 한 유력후보를 겨냥한 글들이
적지 않습니다. 물론 한 유력후보의 잘 알려지지 않은 과오를 알리는 것도 좋겠지만
정작 본인의 주요 공약을 잘 드러내지 못한 점은 못내 아쉬울 따름입니다.
마치 한 유력후보의 저격수를 보는 듯한 느낌이 들 정도니 말이죠.

아울러 시사기획 쌈에서 제기한 1980년대 정권의 나팔수로 활동했던 부분에 대한
해명과 자신의 자녀는 미국의 귀족고교에 보낸 반면 자신은 공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을 어떻게 해명하고 있는지도 궁금할 따름입니다.
(시사기획 쌈에서는 답변을 회피했던 걸로 기억합니다)

대선이 이제 3일 앞이군요. 지난 2002 대선에서도 막판까지 변수가 있었는데...
이번 대선에서는 막판 이명박 비디오 이후 어떤 변수가 나올련지...
대통합민주신당은 끝까지 폭로전으로 일관할련지 궁금할 따름입니다.

(물론 블로그 수호천사단 발족 등 블로그계에도 상당부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긴 했지만 너무 늦게 시작한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이미 여러 사람들이 단속된 후에야 발족된 점도 있고... 선거가 끝나면 분명
흐지부지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죠)

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 대선예비후보측의 블로거 기자단 운영설명회 내용



지난 10월 말엔가 이스트라님이 제 블로그 방명록에 남긴 글을 보고 우연히
블로거기자단에 가입한 지가 한 1주일 정도 되는 것 같네요.

블로거기자단 선정 이후 제 메일과 문자메시지를 통해 정동영 대선예비후보의
보도자료가 끊임없이 오고 있습니다. 보도자료는 엄청 쌓였는데 요즘 구직활동 땜시
보도자료를 활용해서 쓸 여유가 많지 않네요.

그런 차에 엊그제 블로거기자단에서 운영설명회를 연다는 안내 메일을 받았습니다.
본래는 이번주 수요일에 모이려고 했던 같은데, 모임시간이 연기되어 11월 13일(화)
저녁 8시에 블로거 기자단 운영설명회가 이뤄진다고 합니다.

이번 블로거기자단 운영설명회는 정치권을 통틀어서 처음 있는 일이라 어떤 이야기가
이뤄질지 궁금할 따름입니다. 위의 그림에 나와 있는 행사내용은 살펴보면
참석자 개인 소개, 프레스증 발급(해당 메일로 반명함판 사진과 주민번호를 알려줘야
발급 가능), 블로거 기자단 운영 방침 설명, 블로거와 캠프 간 Q&A로 이뤄질 예정입니다.

참고로 정후보측의 블로거 기자단은 지난 7월 3차 태터캠프에서 새로이 선보인
개인형 메타블로그 서비스 툴 Wingz를 활용하여 메타블로그 형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옆의 배너를 클릭하면 확인할 수 있음)

정 후보측의 블로거 기자단이 얼만큼 파급력을 행사할 수 있을련지,
혹시나 정 후보측의 기관지 역할에 머물 것인지에 대한 부분은 좀 더 지켜봐야 되겠지만
그래도 정치권에서 블로그관련 활동을 활발히 펼치는 점은 높게 살만 하리라 생각합니다.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