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벌주의


최근 여성 그룹 원더걸스의 소희, 선미의 자퇴와 관련하여 이런 저런 이야기가 많습니다.
불과 며칠 전만 해도 제작사가 고교 자퇴여부에 대해 말 할 수 없다고 이야기했지만
결국 미국 활동에 올인하기 위해 두 멤버 모두 자퇴했다고 공식적으로 보도되었습니다.
소희, 선미 뿐 아니라 현재 대학생인 선예은 2학기에 휴학계를 낼 예정이며,
예은, 유빈은 휴학계를 낸 상태라고 합니다.

이를 두고 누리꾼 사이에서는 말이 많습니다.
"꿈을 위해 학교를 자퇴한건데 네티즌들이 왜 비난하는지 모르겠다"는 반응부터
"나중에 뭐 또 **대니 뭐니, 특별전형으로 갈거 뻔한거 아님?"까지 다양한 의견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네이트 뉴스의 해당 기사 댓글에서 일부 인용)

이미 언론에서도 관련 보도를 했지만 고교를 자퇴하고도 잘 활동하고 있는
서태지, 보아 등의 가수가 존재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언론에서 이들을 언급하는건
그만큼 고교 자퇴 후 성공하는 케이스가 많지 않다는 걸 간접적으로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그만큼 "학벌"이라는 키워드가 우리나라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상당하다는 점을
상징적으로 보여준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사실 연예인들(혹은 TV 등 미디어에 출연한 자)의 대학 진학과 관련해서 수험생 사이에서
상당한 논란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불과 몇 년 전엔 KBS의 한 훈육프로그램에 참여한
경력을 바탕으로 K모 대학에 합격한 학생이 있어 논란이 있기도 하였으며,
국민 여동생이라고 불릴 정도로 인기가 좋았던 배우 문근영도 연기쪽이 아닌 국문학으로
지원했다는 것만으로도 한동안 논란이 있었습니다.
아울러 작년 한해 성형논란에 휩싸였던 귀여니(이윤세)도 화제가 된 인터넷 소설로
성균관대 연기예술학부에 진학하여 상당한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습니다.

연예인들의 대학진학과 관련하여 수험생 중 상당수는 부정적으로 보는 경우가 많습니다.
자기들은 수능, 내신 올리느냐 수 많은 시간을 투자하면서 겨우겨우 들어가는데...
연예인들의 대학진학을 보면 너무나 쉽게 들어가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입니다.
아울러 예전에 한 보도프로그램에 공개한 것 같이 일부 연예인들이 대학에 합격하여
들어갔음에도 수업을 빠지거나 불성실한 사례가 발생하여 부정적으로 보이는 경우가
적잖았죠.

따라서 누리꾼 사이에서도 "특별전형으로 들어갈 것 아니냐"는 곱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본 게 아닌가 싶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자퇴라는게 쉬운 결정이 아니라는 점에서 한편에서는
용기있는 결정이라고 생각합니다. 분명한 목표가 있고, 이를 이루기 위해 내려진
결정이라고 판단되기 때문이죠.
 
허나 소희, 선미의 자퇴로 인해 나도 자퇴해볼까 하는 심리가 작동해선 안되리라 봅니다.
소희, 선미는 분명한 목적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불가피한 선택을 했으리라 생각되지만
아무런 대책 없는 자퇴는 결국 중~고교시절의 추억을 날리는 결과를 초래하고,
자칫 해당 기간동안 방황하거나 인생을 허비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다른 이슈로 해당 이슈는 사그라들었긴 하지만...
자퇴라는 힘든 결정을 내린 만큼 미국에서 좋은 결실을 거두었으면 하는
작은 바람과 더불어... 이(자퇴)를 멋모르고 따라하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네이버의 대입 대표카페인 수만휘에서 전문계/실업계 게시판 스텝이었던 "캉캉"이
서울대를 사칭했다는 의혹을 받아 수만휘의 전문계/실업계 게시판에 들썩거리고 있습니다.

- "캉캉"이 서울대를 사칭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글(6.21) http://cafe.naver.com/suhui/3918617

지난 6월 21일, 수만휘회원 카망은 "캉캉"이 2009년에 서울대 경영학부에 재학중이라는
부분에 의문을 생겨, 이투스 지원서에 나와 있는 본명을 토대로 서울대 경영학부 홈페이지에
올려져 있는 신입생 명단으로 검색하였으나 해당 이름이 나오지 않았으며, 서울대포탈에서
검색해봤으나 해당 이름이 나오지 않아 어떻게 된 일인지 질문글을 올렸습니다.

(아마도 의혹글을 올린 해당 유저는 서울대에 재학중인 유저인 것 같습니다)

(참고로 캉캉이라는 유저는 전문계고교생이었고 공익활동을 하면서 2009년에 서울대
경영학부에 합격했다는 합격수기를 올려 화제가 되었으며, 지난 6월 11일 이투스에
지원했다는 사실 때문에 해당 게시판에선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별 의심을
하지 않았던 것 같은데... 이투스에 지원했다며 딸림으로 올려진 이력서에 본명이 공개된게
화근이 된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전문계/실업계 게시판 스텝인 "캉캉"은 아무런 대답이 없었으며...
오히려 예전에 다른 닉네임으로 남긴 글들을 지우는 등 흔적을 없애려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SKY가고싶다 등 여러 닉네임을 가지고 있었으나 결국 한 아이디였음을 확인하면서
여러 회원들을 기만했다는 사실이 계속 밝혀지고 있습니다) 

수만휘의 총 운영자인 민웅삼촌은 6월 23일에 해당 게시판에 글을 남겨
게시판 스텝인 캉캉의 스텝권한을 내려놓겠다고 하였으며,
현재 임시 스텝을 선정하는 중에 있습니다.

수만휘 회원들이 이런 저런 추적 끝에 서울대 인증 사진이 여러 블로그에서 올라온
사진을 붙였다는 의혹을 제기했으며, 합격증 그림 역시 여러 블로그 등지에서 올라온
그림을 토대로 조작된 사실이라며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아울러 일부 유저는 교육과정평가원의 수능Q&A에서 해당 이름으로 검색하여 출신이
어디인지 등을 알아내기도 했습니다.

경우야 어땠든 간에 예전에 화제가 되었넌 신정아씨와 다소 유사한 사건이 일어났다는
점에서...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습니다. 특히나 대입커뮤니티의 경우 학력
(사실상 학벌이죠)이 상당한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이를 사칭했다는 것만으로도
적잖은 영향을 미치는 것 같습니다.

저 역시 해당 유저가 올린 데이터를 활용한 바가 있는터라...
당혹스럽기도 하고... 헛웃음이 나오기도 합니다.
(한편으로는 수만휘의 허술함이 느껴지기도 합니다. 검증시스템에 헛점이 보인 셈이죠)

아무쪼록 수만휘의 전문계/실업계 게시판이 이번 일로 혼란이 계속 되지 않기를 바라며...
다시는 "캉캉"과 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 관련사진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