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반

"대학포기자는 유령취급 아무도 관심 없어요" (경향신문 06.10.17)

어제 네이버 메인 뉴스 중에 걸린 뉴스 중 하나이다.

상위권 학생일수록 학교/교사를 불신하고 성적이 좋지 않거나 가정환경 등의 어려움으로
대학을 포기하는 사람들은 병신 취급을 받는게 우리나라 고교(특히 인문계고교)의 현실이다.
물론 대안으로 고교에 설치되어 있는 직업반이 있기는 하지만 보통은 돈없거나 공부 못하는 학생들이
가는 곳 정도로 인식할 뿐이고, 직업반에 있는 학생조차 대입을 준비하는 경우가 상당수다.

취업중심이었던 실업계고교 조차 진학으로 발길을 돌린지 오래다.
전문대 뿐 아니라 4년제 대학의 실업계특별전형 확대로 인해 적지 않은 학생들이
실업계특별전형으로 유명 4년제 대학에 진학하려는 움직임이 많다.

유럽권 나라의 경우 고교생중 일부만 대학에 진학하며 상당수는 기술을 익혀 사회로 진출하고 있다.
이와 달리 우리나라는 인문계고교 진학시 대학 진학 외에는 사실상 대안이 거의 없다시피 하다.
고교 졸업장을 취득한 들 취업할 수 있는 곳이 마땅치 못한게 현실이며,
기업 입장에서는 대학졸업생들이 차고 넘치는데 굳이 고교졸업생을 찾을 이유가 없다.

이러한 배경에는 기술자 혹은 장인을 천시하는 생각이 자리잡고 있기 때문이라고 본다.
아울러 어떻게든 괜찮은 대학에 진학해야 취업을 할 수 있다는 신념과
그 신념을 뒷받침하는 기업의 채용 움직임이 있을 것이다.

대학 졸업하는게 기본이 되버린 한국...
과연 고교생에게 있어 대학 진학외에는 대안이 없는 것일까?
  1. Favicon of http://peterent.com/ENTClic/ BlogIcon ENTClic 2006.10.27 18:46 신고

    참 안타까운 현실이지만 달리 방법은 없는 것 같습니다.
    아무리 외국은 어떻다고 해도 국내 현실은 무조건 대학을 나와야지만 사람 노릇을 하는 것 처럼 인식되어 버린지가 오래되어서 이젠 당연한 것으로 모두 알고 있지요.
    그렇다보니 이젠 대학졸업장은 어디가서 내밀지도 못하는 누구나 다 갖고 있는 운전 면허증과도 같은 것이 되어버렸습니다.

    대학입학을 아무리 설득해서 말린다고 먹히질 않을 것은 분명하고 오직 방법은 하나 뿐이라고 전 생각합니다.
    외국처럼 입학은 쉬워도 졸업은 엄청 어렵게 만드는 방법입니다.
    그렇게 할려면 결국 대학 교육의 질을 향상시키고 엄격한 기준으로 졸업을 정한다면 실제로 외국처럼 대학 졸업생들이 많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엄격한 교육 덕분에 대학을 졸업해도 사회에 곧바로 투입될수 잇는 능력도 갖추게 될 것이구요..

    나만의 생각입니다..^^

    • Favicon of http://fulldream.net BlogIcon fulldream 2006.10.30 02:06 신고

      대학 입학을 쉽게, 졸업은 어렵게 하더라도 결국은 취업이나 인맥에 강하다고 판단되는 대학/과를 중심으로 몰리게 될 가능성이 높으리라 생각합니다. 대학 진학의 목적 중 상당수가 좋은 직장 진입 혹은 안정되거나 많이 버는 전문직종 진입 때문이 아닌가 싶습니다.

      대학 교육의 질 향상에 대해서는 그동안 끊임없이 제기된 부분이지만 이 부분은 대학 교육을 책임지는 교수들이 서로 경쟁하는 분위기를 만들어야 할 것이며 대학 역시 공부하고자 하는 분위기를 조성해야 할텐데 아직까지 세계 100대 대학 중에 이름이 오른 우리나라 대학이 몇개 안되는 걸로 볼 때 좀 더 노력해야 될 부분이라 봅니다.

      대학을 졸업해도 사회에 곧바로 투입될 수 있는 능력을 기르려고 한다면 대학과 기업과의 산학협력을 키우는게 필요하겠지요. 더 나아가 대학내에서 기업을 키울 수 있을 만큼의 역량이 필요할텐데 광운대 창업보육센터에서 탄생한 올블로그처럼 벤처기업이 탄생할 수 있는 곳이 얼마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전 이런 생각을 해봅니다. 기술, 장인정신으로도 충분히 대우받는 시대가 온다면 대학이라는 거품이 다소 빠질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 말이죠.
      (쓰다보니 넘 장황하게 적어놨네요 -.-;;;)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