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청소년 흡연문제, 임신문제는 이야기가 많은데 왜 청소년 야자문제는 말하지 않는걸까?
(트위터 Solkr 님의 질문글 인용)

우리나라에서 공부와 관련된 이슈는 부모와 사회에선 암묵적인 성역의 대상이다.
아무리 늦게 자더라도 공부한다면 좋아라 하는 게 현실이다.

청소년의 야자문제가 논의 대상에서 등장조차 못하는 건 분명하다.
어떻게든 공부를 시켜서 좋은 대학/학과에 보내야 한다는 부모의 생각과
상급 학교에 잘 보내서 명성을 쌓으려는 학교,
청소년의 건강보단 국가 경쟁력에 매달리는 정부가 만나 이 틀이 유지되고 있다.

야자문제가 수면위로 떠오르지 못하는 건,
그걸 안 하면 사교육이 남은 시간대를 파고들어서 수많은 학부모에게
사교육 고통을 줄 수 있다는 논리가 나름 통하기 때문이다.
야자로 학생들을 밤시간까지 잡아주면서 사교육경감과 돌봄기능까지 담당하는 셈이다.
(고교생 자녀를 둔 일부 부모는 밤 10시까지만 하는지라
야자 시간을 더 늘려줄 수 없냐는 이야기를 하기도 했다)

참고로 서울 강남의 일부 학교에선 여러 부모들의 사교육땜시 야자를 실시하지 않는 곳도 있다고 한다.
야자를 하든 안 하든 아이들을 "무한 학습"의 터로 내몰면 스트레스를 받는 건 당연지사다.
입시위주의 교육 영향이 있다곤 하지만 대안은 보이지 않는다.

재미있게 살펴볼 점은 고교때의 야자가 직장에서의 야근과 묘하게 매치가 된다는 점이다.
둘 다 하고 싶지 않은데 별 수 없이 해야 하고, 늦게 가는 만큼 파김치가 되는 것 역시 유사하다.
물론 그걸 한다고 해서 효율성이 높아지는 건 아니다.

근본적인 문제는 대입과 대입(상급학교)을 위한 학습을 위한 공부에 집중하는지라
학교에 있는 시간대 외에 세상에 대한 관심을 보일 여유도 없고,
다양한 경험을 하는데 제약을 받는다는 데 있다.
학부모들은 자녀를 볼 때 공부 외에는 쓸데없는 짓으로 보는 시선이 여전하기 때문에
청소년 시기에 필요한 경험을 놓치기도 하고, 생각할 여유, 쉼의 지혜를 놓치고 있지 않나 생각해본다.

무엇이 중요한지에 대한 삶의 가치관에 대해 생각해볼 때이다.
무엇 때문에 공부하고, 무엇 때문에 하루 하루 살아가는지에 대한 진지한 고민이
부모와 자녀간에 대화가운데 이뤄질 필요가 있다.
삶에 대한 지표를 찾아가는 과정이 있어야 공부도 공부답게 할 수 있고,
한정된 시간 가운데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는 여지도 생긴다.

생각할 여유부터 마련해보고 대화를 나눠보자. 쉼, 놀이에 대해서 다시금 돌이켜보자.
사람은 일하는 기계가 아니다.
쉼과 놀이를 통해 에너지를 충전하고, 에너지를 동력삼아 일을 할 수 있는 게 사람이다.

※ 이 글은 지난 2011년 8월 18일에 트위터에 직접 남긴 글을 보완하여 페이스북에 남긴 글을
    옮긴 글입니다.


지난 금요일인 12월 11일 오후 2시가 조금 넘은 시간, 전 잠실 운동장쪽으로 향했습니다.
잠실 운동장 근처는 위의 사진에서 보이듯이 줄이 장사진을 이뤘습니다.
과연 무슨 일 때문에 이렇게 줄이 길게 늘어졌을까? 넘 궁금했습니다.




앞에 있는 두 여학생을 좇아 계속 따라 갔습니다.




따라가보니 잠실실내운동장쪽을 향하고 있네요...




중간에 천막 같은데에 들어갔는데 이상한 분비물이 나왔습니다.
아마도 신종플루 때문인지 관련 약을 뿌리는 것 같더군요... (마스크도 나눠줬는데 쓰진 않았다는...)




잠실실내운동장쪽을 올라가니 파란 비닐에 뭔가를 담고 내려오는 손길이 적잖았습니다.
과연 무엇이었을까요?




알고보니 이투스/청솔학원의 파이널 전략 설명회 현장이었군요.
앞에는 생각보다 줄이 많지는 않았습니다.




안쪽으로 들어가니 마스크를 쓴 분들이 책자와 배치표를 나눠졌습니다.




안에는 CD형 대입자료와 두꺼운 대입자료책을 각각 5,000원에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일부 학생은 구매하기도 하더군요. (전 어지간하면 인터넷에서 살펴보는지라 구매하지는 않았다는...)




안에선 대입설명회가 한창 열렸습니다. 사람들이 많긴 많더군요...
대입 때문인지 걱정 많으신 분들이 적잖은 것 같았습니다.



한 2시 40여분 정도 지나기 줄이 씻은듯이 사라졌습니다.
상당수 사람들은 청솔학원측에서 준비한 배치표(가/나/다군/교육대학 등... 4장)와 설명회 자료집만 받고
바로 나왔습니다. 아마 저 같아도 그렇게 하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위에 보이는 모습은 무료 자료를 받고 내려 오는 학생들의 모습입니다.



받은 자료는 다음과 같습니다. 전략자료집은 청솔학원 파이널 대입설명회 페이지에서
중간에 보이는 자료집 다운로드를 클릭하면 PDF파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론 출력해서 보거나 직접 보는게 낫지 않나 싶더군요...

(전략자료집은 내용이 각 학생별 예를 토대로 원서지원 시뮬레이션이 들어 있어
 지원에 대한 방향성을 설정하는데 나름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더군요)


아마도 수험생이나 수험생을 둔 부모에겐 장판지 배치표가 훨씬 필요하지 않았나 싶기도 합니다.
물론 참고자료 정도겠지만... 대입 지원하는데 있어 눈으로 쉽게 볼 수 있는 자료일테니 말이죠.
전 몇 부를 받아서 제 멘티 중 일부와 트위터 유저 중 필요한 유저에게 무료로 보내줬습니다.
힘들게 줄 서서 받은 자료인터라 잘 사용되었음 좋겠다 싶더군요. 

혹시나 설명회에 참여하지 못한 분은 청솔학원 측에서 대입설명회를 VOD로 서비스하고 있으니
청솔학원 파이널 대입설명회 페이지에서 참고하면 될 것 같습니다.
대부분 인문계고교생 위주 설명인지라... 전문계(실업계)고교생에겐 별 도움이 되진 않겠지만...
나름 참고가 될 수 있지 않나 싶습니다.

여튼... 대형학원의 대입설명회에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걸 보면...
대입에 대해 두려움, 불안감을 가지고 있는 분들이 여럿 계시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한편으로는 대입설명회를 잘 활용(자료만 받고 쏙 빠지는...)하는 경우도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구요...
조금만 지나면 정시모집인데 어떤 성향이 나올까 나름 궁금해지기도 하는군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송파구 잠실2동 | %uC7A0%uC2E4%uC885%uD569%uC6B4%uB3D9%uC7A5%20%uC2E4%uB0B4%uCCB4%uC721%uAD00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