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뢰

(꿈이 없어 고민하던 어느 중학생에게...)

"꿈이 있어야 자신이 갈 길을 정확히 알 수 있다"
선생님이 하신 이야기는 일정 부분 맞을 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꿈이 있다고 해서 자신이 갈 길을 잘 찾아간다는 보장은 없습니다.
꿈을 꾸고 있지만, 꿈을 이루기 위해 이것 저것 알아보고
살펴보는 노력이 뒤따르지 않는다면 꿈은 "꾸는 것"에 머물기 마련입니다.
꿈은 "꾸는 것" 이상으로 "이루기 위한 노력"이 뒷받침되어야
"현실"로 이루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님의 글에서 한 때 "수화통역사"의 꿈을 가졌지만...
아버지의 이야기(그거 해서 돈이나 벌겠어?)에 꿈을 접어버렸고...
그림에 소질이 있다는 이야기를 종종 듣지만 그 쪽으론 나갈 생각이 없고...
영어, 일어 성적이 좋게 나오지만 그 쪽도 흥미가 없다고 이야기했습니다.

뭘 해야할 지 모르겠지만... 다른 친구들이 "뭐가 될거야!"라고 이야기할 때
막연한 내 모습을 보면서 다른 친구들을 부러워하는 님의 모습이 그려지는 것 같습니다.

우선 님이 내려놔야 할 것은 현재의 상태에 넘 갇혀있는 겁니다.
평균 **점 이하라는 성적이 님의 미래를 정해놓은 건 아니라는 걸
온 몸으로 느꼈으면 좋겠습니다.

중학교 때 성적이 정말 안 좋았던 한 친구의 경우, 고교때 올라와서
열정적으로 공부했고, 결국 괜찮다고 여겨지는 대학에 진학해서
직장생활을 하는 모습을 보기도 했고... 고교때 시험 성적이 그닥 좋지 않았지만
사람과의 관계를 잘 맺고 유지하는 자신의 특성을 잘 살려서 이런 저런 사업도 해보고,
최근에 소셜커머스 업체에서 일하는 이의 모습도 있었습니다.

물론 성적이 꿈을 이루는 데 중요한 요인이 될 수 있지만...
그게 인생을 정해주지는 않습니다.
지금은 그닥 좋지 않더라도 자신이 열정적으로 도전하면
앞으로의 모습은 얼마든지 변할 수 있습니다.
나 자신에 대한 희망을 가지고 한 걸음씩 나아갔으면 좋겠습니다.

그 다음에 "수의사를 해볼까"라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데...
수학, 과학 점수가 바닥을 기고 노래나 춤 추는 게 좋아서 그쪽으로 가볼까 했는데...
노래와 춤에서 재능이 보이지 않는 것 같다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림 쪽도 좋은 솜씨를 가지고 있는 분들이 너무 많아 주눅이 들어있다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이번 기말고사 성적은 10점이상 떨어졌고...
시험 점수로 공부의 의욕이 떨어지고... 학교에서 공부만 해야 하는지 짜증이 나기도 합니다.

님의 글에서 엿볼 수 있는 건... "이거 어떨까 했다가 이러니깐 안 될거야"라는 생각이
지배적인 걸 보게 됩니다. 뭘 시도하려다가도 지레 포기해버리고 주눅드는 모습은
자신없어하는 님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이러한 모습은 나 자신에 대한 관심, 사랑, 신뢰의 부족이 있기 때문에 그렇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나 자신에 대한 관심, 사랑, 신뢰를 가진다면 내가 뭘 좋아하고 잘 할 수 있는지 살펴보려는
노력을 꾸준히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어떠한 일에 있어 실패, 실수를 하더라도 "할 수 있을거라"는 믿음을 가지고
도전의 끈을 놓치 않을 것입니다.
주위에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더라도 내 맘 속에서 이야기하는 소리를 들으며
나의 길을 찾아보려는 이런 저런 시도를 할 것입니다.

따라서 님의 꿈을 찾기 위해서는 나 자신에 대한 관심, 사랑, 신뢰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이 필요하리라 봅니다. 나는 정말 뭘 좋아하고, 어떤 걸 잘 하는 것 같고,
어떤 쪽에 관심을 갖는지... 좋아하고 잘하고 관심 갖는게 막연한 건지...
아니면 좀 더 구체적으로 살펴본 건지 함 생각해보세요.
나 자신에게 이런 저런 걸 물어보면 왜 나한테는 나만의 꿈이 보이지 않을지
조금은 찾아볼 수 있는 기회가 올 수 있을 것입니다.

한 가지! 꿈이라는 건 찾아본다고 해서 꼭 정답이 나온다는 보장은 없지만...
찾아보려는 노력을 통해 나 자신을 탐색해보고, 나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통해
삶의 이유를 조금씩 찾아가면서 나의 진정한 꿈에 가깝게 갈 수 있는 그런 여행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남들이 이런 저런 꿈을 갖는다고 해서 부럽거나 절망하지 마세요.
중요한 건 "내 꿈과 내 삶의 의미를 찾는 것"입니다.
남의 꿈은 남의 꿈이지 부러워할 대상은 아닙니다.
나 자신과의 끊임없는 대화를 통해 "내 가슴을 두근거리게 하는 것"을 찾아보려는
그런 기회를 이번 방학을 통해 살펴보았으면 좋겠습니다.
 
"뭐 해서 안 될거야..."란 생각은 내려놓고 자신이 언급한 부분에 대해
직/간접적으로 경험해보고 자신의 무한한 가능성을 발견했으면 좋겠습니다.
경험은 자신을 발견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자, 숨겨진 재능을 볼 수 있는 기회입니다.
가만히 있을 게 아닌 좋은 경험을 해보면서 자신의 꿈에 대해 한 걸음씩 가까이 나아갔으면 하며...
그 꿈을 탐색해가는 과정에서 "왜 공부해야 하는지?"를 살펴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어찌보면 지금(중학생)이 좋은 기회입니다.
고등학교에 올라가면 대입이란 장벽으로 인해 이런 저런 생각을 할 여유 없이
바쁘게 살아가야 할 지도 모릅니다.
 
조금이라도 여유가 있을 때 생각해보는 기회, 타인과 소통해보는 기회,
좋은 경험을 해보고 온 몸으로 느끼는 기회를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조금만 주위를 둘러보면 할 수 있는 게 여럿 보이고 기회도 여럿 보일 것입니다.
나의 가능성을 미리 차단하기 보단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보고,
그 중에 정말 내 인생을 두근거리는 "뭔가"를 찾아보는 기회를 마련해보길 간절히 바라봅니다.

힘내시고... 자신만의 꿈을 찾기 위한 여정을 포기하지 않고 나아갔으면 좋겠습니다~

이 글은 네이버 지식iN에 꿈이 없어요란 제목으로 지난 2011년 7월에 올라온 글에
"아직 늦지 않았어요. 숨겨진 꿈과 희망을 발견할 기회를 가져봅시다."란 제목으로
답변한 글을 일부 수정한 글입니다. 여러 청소년들을 만나보면서 보는 반응을 보면
"뭘 해야 할지 모르겠다", "꿈이 없다"는 이야기를 종종 듣곤 합니다.
이런 청소년들에게 어떤 이야기를 할 수 있을까 고민을 했다가 무한도전의
"말하는대로"라는 노래를 떠올리면서 작성했던 글입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