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몬펜

사용자 삽입 이미지

4번째 태터캠프에서도 변함없는 태터캠프 현수막(?)

지난 2월 13일, TNC의 lunamoth님이 제 방명록에 남긴 태터캠프 안내글 덕택에
태터캠프를 신청하고 2월 16일 4번째 태터캠프에 참여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행사 시간표의 모습 거의 비슷하게 이뤄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터캠프에 오면 이렇게 등록하는거래요~


설명회가 이뤄지는 회의실에 들어가기 전 이런 저런 기념품을 챙겼는데...
나름 쏠쏠한 기념품이 보이더군요(아래 사진 옆엔 티스토리 오프라인 초대장도 있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캠프가 열리던 회의실에는 지난 태터캠프보다 많은 분들이 참여해주었습니다.
(여담이다만 아래 그림에서 제일 아랫쪽 가운데 있는 분이 영삼성 열정운영진 5기
중 한 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번째 태터캠프보다 많은 인원들... 결국 의자를 추가로 놓게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자리도 꽉 찼습니다


저는 정식 시작시간인 오후 2시를 30여분 정도 넘긴터라 오프닝은 날려버리고
Textcube 1.6 관련 설명 중간에 들어갔습니다. 들어가보니 컨설팅서비스에 대한
이야기를 하더군요. (첫타임에 변함없이 등장하시는 inureyes님의 모습.
첫타임에도 불구 달변가에 가까울 정도로 막힘없는 설명이 이뤄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후에는 2007년 티스토리의 정리와 2008년의 계획에 대한 발표가 있었습니다.
지난 3번째 태터캠프에 비해 많이 발전한 티스토리의 모습을 볼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앞으로의 티스토리 모습에서 주목 해볼 만 한 부분으로는 다음카페 등지에서 업그레이드 한
파워에디터와 이미지 간단편집기능 추가 예정, 사이드바 개선(이거 오류 많이 났죠),
Skin Archive System으로 실수로 스킨을 수정하여 저장했더라도 이전에 저장된
스킨으로 되돌릴 수 있는 시스템 도입, 매월 2/4주에 꾸준한 스킨 업데이트,
스킨제작자 지원 등의 기능을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티스토리의 기존 초대 방식 가입은 유지한다고 하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티스토리 관련 질문을 했던 긍정의힘님의 모습. 영삼성 5기 열정운영진이기도 하다.



그 다음에는 TNC에서 앞으로 선보일 예정인 서비스형 블로그 Textcube.com에 대한
소개가 있었습니다. Textcube.com에선 기본 기능에 충실하여 글쓰기, 의사소통하기,
꾸미기라는 동사를 활용하여 다양한 기능을 설명했습니다. 다양한 기능중에는
좀 더 편리해진 그림올리기, 이메일처럼 보낸 커뮤니케이션과 받은 커뮤니케이션으로
볼 수 있는 기능(트랙백과 댓글을 통합하여 보여주는 기능이라고 봐도 무방, 개념상
보낸편지함, 받은편지함과 유사하게 접근함)
등을 소개했습니다.
이외에 네트워크 기능을 강화하여 블로그 메인화면에 프로필을 보일 수 있는 기능을
추가하고, 명성지수라 하여 신뢰시스템을 구축하려는 노력 역시 엿보였습니다.
회원가입은 티스토리와 유사한 초대 방식으로 이루어질거라고 합니다.

그 이후에는 스몰세션으로 태터앤미디어에 대한 소개와 오픈마루스튜디오의
레몬펜에 대한 이야기가 연속으로 이뤄졌습니다.

태터앤미디어는 2007년 한해 동안 다양한 블로거들과 파트너를 맺었으며,
2007년 10월에 광고수익을 블로그 파트너들에게 돌려주었고 합니다.
대선후보초청 블로거토론회를 비롯 여러 활동을 보인 태터앤미디어는
결국 TNF(태터네트워크재단)처럼 Open Community를 꿈꾸고 있다고 하는군요.
올 봄에 새로운 변화가 있을 예정이라고 하는데 어떤 변화가 있을지 궁금할 따름입니다.

오픈마루스튜디오의 레몬펜은 네이버블로그를 비롯 섬처럼 떨어져 있는 여러 블로그를
레몬펜을 통해 하나로 묶어보고 싶다는 생각을 토대로 서비스가 이뤄지고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런 저런 어려움 때문에 여러 난관에 부딪히고 있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하는군요. 질문과 답변 시간에 대략 들어보니 오픈아이디와
눈에 잘 들어오지 않는 인터페이스로 접근이 어려운 게 아니냐라는 일부 유저의 지적이
있었습니다.


레몬펜 소개까지 마친 후 gofeel님의 클로징으로 4번째 태터캠프는 마감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4번째 태터캠프에서는 많은 분이 참석하였고, 새로운 분들을 볼 수 있었다는게
좋았습니다. 다만, 새로 참여하는 분 중 상당수는 다소 어려웠다는 의견이 있었습니다.
새로 오는 분들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지 않나 싶구요.
중간에 약 20여분의 쉬는 시간 이후 쉬는 시간 없이 세션이 이뤄져서 다소 여유가
없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다음 세션이 준비할 수 있는 시간과 참석자들이 다소
숨을 돌릴 수 있는 시간을 고려하여 5~10분 정도 쉬는 시간을 마련했으면 좋겠습니다.
중간 빼고 쉬는 시간이 마땅치 않아 후반부에 다소 피곤했던 측면이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래 저래 4번째 태터캠프에 참여하여 티스토리, TNC, TNF, 오픈마루스튜디오 소식을
들을 수 있었다는 점은 넘넘 좋았던 것 같습니다. 담에 기회가 된다면 어떤 주제에 대해
잠시 이야기할 수 있는 시간을 갖거나 참석하는 유저가 준비한 미니강좌 등을 들을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하면 어떨까 싶군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