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장


국민장의 마지막 날이었던 지난 5월 29일...
이런 저런 일로 노제에 참여하진 못했지만 덕수궁에는 꼭 방문해야 되겠다는 생각으로
저녁 6시 좀 넘는 시간에 덕수궁 대한문에 위치한 시민분향소로 향했습니다.

혹시나 몰라서 광화문역에서 내려 걸어가고 있는데... 노란 풍선이 많이 걸려 있더군요.
유시민씨의 생각에 시민광장 회원들을 비롯한 여러분들이 꾸몄다던데...
아름답다는 생각이 절로 들었습니다.



경찰이 많이 보이지 않더니만 청계광장쪽을 지나보니 전경버스가 이리 저리 둘러놨더군요.
국민장 막날까지 이렇게 해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하기사 6월 2일 PD수첩을 보니 왜 그랬는지 알 것 같기도 합니다.
 상명하복은 어쩔 수 없겠죠. 뭐... 버스를 볼 때 마다 명박산성이 생각나는 건 왠지...)




어느 일정 선까진 전경이 도로를 점거하고 있긴 하지만 점거하지 않는 곳에선
지난 촛불문화제에서 볼 수 있었던 모습들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대로에 앉아 마음껏 주장하는 모습이 많이 보였습니다. 



국민장 기간 중 5월 29일 딱 하루만 열어놓았던 서울광장...
참 오랜만에 사람들로 가득찼습니다. 다들 자리에 앉아 경향신문, 한겨레신문을
보면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습니다. 오랜만에 서울광장에 앉을 수 있는
기회가 생겼는지... 다들 자리를 뜨고 싶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좀 더 가까이 가보니 추모 발언대회도 있더군요. 지난 촛불문화제와 같이 누구나 와서
발언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었습니다. 물론 시간이 제한되어 있어 참석할 수 있는 인원은
제한적이었지만 말이죠...




서울광장 외곽에 있는 화장실을 보니 다음과 같은 글이 적혀 있었습니다.
한 방송사를 향한 안타까움이 느껴지기도 했습니다.

----------
"KBS! 소리는 들리지 않게하고 세종로 시민들은 무대뒷벽만 쳐다보게 하고
운구행렬때는 음악으로 우리의 분노를 우리의 슬픔을 표현할 기회를 교묘히 막았습니다.
우리는 "그"를 보내는 오늘... 이 오늘마저 저들의 "공연"만 보다 갑니다.
우리는 아직 멀었나 봅니다. 당신이 우리에게 과분하지 않게 될 날...
아직 멀었나 봅니다. 미안합니다.
----------




사진은 따로 찍지는 않았지만 봉화마을에 보낸다고 하는 편지지를 받아서
글도 작성했습니다. 워낙 글솜씨가 좋지 않아 글 쓰기가 쉽지 않더군요...
아쉬움을 뒤로하고 시민 분향소가 있는 덕수궁 앞 대한문으로 향했습니다.
아래 사진은 대한문 앞 나무에 걸려 있는 종이학의 모습입니다.
아래는 희망나무라는 표찰이 달려 있는데... 정성스레 걸어놓은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이 장면은 뒷줄에서 찍은 장면입니다. 국민장 막바지라서 그런지 줄이 생각만큼
길지는 않았습니다. 기다리는 시간이 생각보다 길지 않아서 좋았습니다.
(노제 이후 시간이 다소 흐른터라 그렇지 않았나 싶습니다. 5월 29일 저녁쯤이니...
이 시간때면 미쳐 조문을 못 드린 분들이 올 때죠...)



물론 줄이 짧았다는 건 아닙니다. 조문 기간동안 조문을 드리기 위해 3시간 이상 기다렸다고
했던데에 비해선 나았다는 거죠. 조문을 드리는 손길은 끊이지 않았습니다.



조문과정은 자원봉사자들의 통제하에 비교적 질서있게 이뤄졌습니다.
중간 중간 테이프로 선을 만들어 원활한 조문이 이뤄지도록 배려했던 모습이
좋았습니다. 다만, 나눠주는 꼿 중 상당수가 시든 편이라... 안타까운 맘이 들기도 하더군요.



조문은 3줄씩 들어가서 헌화하고 묵념 혹은 2번 절하고 한번 허리를 숙여 인사하는
방식으로 큰절이 이뤄졌습니다. 정부에서 만든 서울역 분향소와는 다른 느낌이
들기도 했습니다. (왠지 인간 냄새가 나는 느낌 말이죠...)



조문 이후에도 분향소 근처에 머무는 분들도 여럿 있었습니다.
사진을 보니 중계방송에서도 많이 보았던 노무현 전 대통령 그림도 걸려 있네요.
다음 날 분향소가 훼손이 되었다고 하는데... 뒷 그림은 어떻게 되었을련지...




추가로 예전에 찍은 사진도 함 첨부해봤습니다.
"촛불이 승리한다" 작년 5월엔가 다들 촛불문화제에 참여하면서
국민과의 소통이 이뤄질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일말의 기대를 해보았지만...
아쉽게도 미완의 촛불로 남지 않았나 싶습니다. 특히나 올해 촛불문화제는
경찰측의 강경대응으로 참여도도 예전 같지 않고... 다들 겁에 질려 있는 모습입니다.
무엇 때문에 국민들이 모이는 걸 두려워 하는건지... 그리고 국민장때 마져도
시위 집단으로 모는 모습들... 그저 답답하다는 생각 밖에...



지난 촛불문화제와 노무현 전 대통령의 국민장을 참여하면서 느낀건...
투표의 중요성인 것 같습니다. 찍을 사람이 없어 포기하는게 능사는 아니라는 걸...
대부분의 국민들은 느끼고 있지 않나 싶습니다.
내년에는 시장선거, 내 후년에는 총선과 대선이 남겨져 있는데...
투표를 통한 의사표현만큼은 포기하지 않았음 하는군요...
아울러 인권, 사람다운 세상을 다시금 돌이켜보고 앞만 보고 달린게 아닌지를
재 점검해보는 좋은 계기가 되었음 합니다.



  1. Favicon of http://sephia.tistory.com BlogIcon sephia 2009.06.03 19:12 신고

    5월 29일자 기사였군요. 으흠. ㅠ.ㅠ

    • Favicon of http://fulldream.net BlogIcon fulldream 2009.06.03 22:20 신고

      5월 29일 저녁에 조문 갔던 이야기를 재구성해서 올린 글입니다. 아쉽게도 5월 30일 이후엔 온전한 분향소를 찾기가 쉽지 않죠. 그렇다고 너도 나도 봉화마을에 갈 수 있는 것도 아닌터라(봉화마을이 찾아가기가 좀 불편하다고 하더군요. 그런데 파란나라모임에서 철도 노선이 좀 바뀐 것 같다고 트집잡는 걸 보면 대략 난감하더군요)... 이렇게 사진으로 남겨서 나름 기억해보고자 포스팅을 했습니다. 지금 시점에서 돌이켜봐도... 생생하게 보이네요...



오늘 오후에 노무현 전 대통령의 국민장 분향소에 조문드리고 왔습니다.
서울역과 덕수궁 분향소 중 어떤 쪽으로 갈지 고민을 했는데...
교통이 괜찮고, 경찰이 적을 것 같다고 판단된 서울역 시계탑 앞 광장으로 갔습니다.




서울역으로 걸어가느냐 남대문쪽을 통해서 가고 있는데...
남대문을 중심으로 전경차가 둘러싸여 있더군요. 덕수궁에 비하면 양반인 듯 싶다만...
썩 좋아보이진 않았습니다. 굳이 전경차를 빙빙 돌릴 필요까지 있었나 하는 생각이...





위 그림은 지하철에서의 이정표를 촬영한 사진입니다.
생각보다 이정표가 많지는 않았습니다. 물론 분향소 근처엔 이정표가 여러 개 있긴
했지만 다른 출구에서도 이정표를 붙여주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보기도 했습니다.




정부에서 세운 분향소에도 어김없이 경찰들이 서 있습니다.
다만, 덕수궁과 달리 대부분 정복차림이고 생각만큼 많지는 않았습니다.
정부에서 지정한 곳이라서 그렇지 않았나 싶습니다.





드디어 왔습니다. 서울역 시계탑 앞 광장...
야외라 공개가 되어 있습니다. 접근하기가 용이한 건 괜찮은데...
더운 날씨에 상주나 일하는 분들이 지치지 않을까 싶기도 하고...
비가 올 경우엔 어떤 대책을 강구하고 있을지도 궁금하더군요.
(아마 천막이나 아케이드를 치지 않을까 싶다만...)





오후 1시를 조금 넘긴 시간에 갔는데도 사람들이 줄지어 있었습니다.
이 정도면 줄이 적은 편이라고 하더군요.
제 뒷편엔 외국인(남녀 흑인 등...)이 조문하러 왔더군요. 사진을 찍진 않았지만
빨간색 T셔츠에 오바마 대통령 그림이 있던게 인상적이었습니다.




위 사진이 연합뉴스 등지에서 많이 보이던 상주들입니다.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도 보리고... 정세균 민주당 대표 등...
민주당쪽과 참여정부쪽 인사들이 4~5명 정도 상주 자리에 서 있었습니다.
다섯 분 모두 인사 드렸는데... 볼 때 마다 더운 날씨에 고생이 많다는 생각이 듭니다.
(특히나 이 분들... 봉화마을에 있다가 올라와서 하루 종일 서서 문상을 받을텐데...)
 



분향소에 오면 꼭 볼 수 있는 근조(謹 삼갈 근, 弔 조상할 조) 리본입니다.
테이블에 리본과 옷핀이 여러 개 올려져 있습니다. 따로 되어 있어서 리본에 옷핀을 낀 후
옷에 잘 껴야 합니다.




이 그림은 장례위원회에서 걸어 놓은 조문안내문입니다.
다 아는 내용이지만 "조문은 엄숙하게, 핸드폰은 진동으로 해두고 모자는 벗어주세요.
헌화할 조화를 받은 후 질서있게 차례를 지켜달라, 헌화와 조문 후 상주에게 예의를
갖춰달라, 조문을 마친 후에는 출구를 이용해 달라"
는 내용이 크게 적혀 있습니다.

기다리는 중에 어떤 분이 핸드폰을 큰 소리로 받는게 좀 거슬리긴 했지만
대체로 엄숙하게 진행되었습니다.




조문순서는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기 때문에 헌화, 묵념, 상주와의 인사와 같이
짧게 이뤄졌습니다. 헌화부터 상주화의 인사까지 약 몇 분 정도 소요되었습니다.




기다리면서 준비하는 쪽을 보니 디스 플러스 광고판이 떡하니 붙어 있더군요.
노 전 대통령이 죽기 전에 담배를 찾았다고 한걸 착안한 건지...
크게 적혀있는 박스가 눈에 띄었습니다.




이 장면은 헌화할 국화 꽃을 나눠주는 장면입니다. 한 분 한 분 나눠주는데
그렇게 성의 없지는 않았습니다. (덕수궁 분향소쪽을 선호하는 분 입장에선 좀 그렇겠지만)

사진을 찍지는 않았지만 방명록도 남겼습니다.
전 노 전 대통령이 만든 민주주의2.0에 제가 쓴 글에 댓글을 남겨준 부분에 대해
고맙다는 글을 남겼습니다. 조금은 특이하게 적어보려고 했는데...
눈에 띄었을련지 모르겠습니다.





이번 주 금요일이면 국민장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고 하는군요.
이제, 좋은 곳에서 이제는 편안하시길...

이번 일로 갈등보다는 화합하고 서로를 돌아보는 좋은 계기가 될 수 있길 바랍니다.
국민이 맘 놓고 애도할 수 있도록 최대한의 배려를 해줬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덕수궁 분향소를 볼 때마다 안타까움이 계속 들더군요... 차라리 서울광장이나
 청계광장에 분향소를 설치했다면 좋지 않았을까 싶네요. 설치한다고 해서
 꼭 들고 일어나지는 않을터...)

  1. Favicon of http://orange-lemon.tistory.com/ BlogIcon 오렌지레몬 2009.05.26 17:34 신고

    요즘 나라를 바라보면 국민을 배려하는 국가가 되었으면 하는 마음이 듭니다.

    • Favicon of http://fulldream.net BlogIcon fulldream 2009.05.26 17:38 신고

      저 역시 동감입니다. 마음 편히 조문을 못 하는 곳을 볼 때마다 안타까움을 느낍니다. 이번 주 만큼은 윗 분들이 추모의 촛불에 민감해하질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

  2. Favicon of http://samma.tistory.com BlogIcon 三魔 2009.05.26 20:43 신고

    트랙백 감사합니다.

    마음 편이 조문할 수 있는....시위할 수 있는... 주장할 수 있는 그 분위기가 언제였는지...
    기억이 가물가물하네요....

    • Favicon of http://fulldream.net BlogIcon fulldream 2009.05.27 00:59 신고

      앞으로는 마음 편히 조문할 수 있는 그런 대한민국을 만들어가야 하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아울러 상식이 통하는 사회를 이루는 대한민국과 국민들이 되길 바랍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3. Favicon of http://theroadtaken.tistory.com BlogIcon 자료실 고양이 2009.05.28 17:31 신고

    트랙백보고왔습니다 마음이좀착잡하군요~서울광장을둘러싼경찰버스를보고더그랬습니다~

    • Favicon of http://fulldream.net BlogIcon fulldream 2009.05.28 17:46 신고

      지난해와 올해의 촛불문화제가 생각나서 전경버스만 봐도 마음이 착찹하죠...
      (작년 6월때 직접 봤던 명박산성을 생각하면... 지금 생각해봐도 기가막힐 노릇...)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