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의 신

사용자 삽입 이미지

11월 10일부터 쇼바이벌 후속으로 방영된 공부의 제왕


스타킹, 스타골든벨 등 타 프로그램과의 시청률 경쟁에서 밀려 폐지된 쇼바이벌 이후
11월 10일, 공부의 제왕이라는 프로그램이 방영되었습니다.
프로그램 첫 회를 살펴보니 추석때 방영했던 공부의 신과 비슷한 구성을 보였습니다.
단지 진행자 중 노홍철에서 가수 김장훈(공부과 관련성은 다소 거리가 있지만 청소년관련
활동을 하고 있는 점 때문에 균형을 맞추고자 캐스팅 한 걸로 보임)
으로 바뀐 정도입니다.

방송이 되는 동안 공부의 제왕 시청자 게시판을 살펴보니 찬반양론 글들이 쏟아져
나욌습니다. 저는 쭈~룩 올라오는 글을 읽어보면서 공부의 제왕을 두고 의견이 팽팽한
이유를 나름 정리해봤습니다.


1. 공부의 제왕 관련 팽팽한 의견엔 쇼바이벌 폐지와 맞물려 있다
    공부의 제왕이 방영되는 시간은 저번주까지 쇼바이벌이 방영되는 시간이었습니다.
    쇼바이벌이 폐지된 이유로는 시청률이 낮았다는게 대표적인 이유입니다.
    결국 쇼바이벌 팬들은 쇼바이벌 폐지를 쇼바이벌 방학이라고 생각하고 다음 개편때는
    다시 부활할 거라고 생각하고 있는게고, 쇼바이벌 폐지의 원흉을 공부의 제왕으로
    보고 있는 겁니다. 쇼바이벌을 즐겨보던 시청자는 공부의 제왕이 미덥지 않은 존재로
    느껴질 뿐이죠. 그러다보니 시청자 게시판의 글을 보면 "얼마나 시청률 나오는 지 보자"
    등과 같은 글들이 심심치 않게 보이고 있죠.
 
2. 쇼바이벌과 공부의 제왕은 시청자 층과 내용이 다른 편...
    쇼바이벌은 10대보다는 20대 이상이 살펴보는 편이지만 공부의 제왕은 철저히
    10대 후반(특히 고교생)과 10대 후반의 자녀를 둔 학부모를 대상으로 삼고 있습니다.
    패널에 있어서도 쇼바이벌은 덜 알려진 가수들이 나오는 반면, 공부의 제왕은
    공신닷컴 운영자, 10대 고교생 위주로 나옵니다. 쇼바이벌이 공연 위주의 방송이었다면
    공부의 제왕은 고교때의 학습습관, 공부노하우 관련된 내용에 포커스를 두고 있습니다.
    특히 10대 중후반 학생들과 온/오프라인에서 대화를 해보면 공부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한 질문이 쏟아져 나오는데 비해 이에 대한 답변은 천편일률적이고 이론적인 경우가
    적잖은터라 어떻게든 비법을 파악해서 성적을 올렸으면 하는 그런 바램이 간절한 편이죠.
    이러한 면이 공부의 제왕에서 다소 어필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이미 수능을 마친 20대 이상이 주 시청자였던 쇼바이벌에서는 고교때의 공부이야기가
    지겨운 대상으로 비쳐질 뿐이구요. (내용 역시 수능 팁이라는 느낌이 많이 들었음)
 
3. 학벌과 공부조장 vs 도움되는 공부 노하우
    이 부분은 지난 추석때 방영되었던 공부의 신에서도 유사한 대결양상이 있었죠.
    어떤 분은 이런 방송이 괜한 학벌주의를 조장하며 괜한 공부조장을 한다며
    별로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추석연휴때 방영되었던
    내용은 상당부분 수능관련 공부팁이 상당수를 차지하기도 했으며, 2달 동안의
    시간을 가지고 모의고사 원점수로 성적 향상 여부를 살펴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실제로는 원점수보다 표준점수와 등급이 더 중요한 편임에도 불구 시간이 없어
     원점수로 비교)
    반면 공부 노하우에 도움이 된다는 반응은 중~고교생을 중심으로 공부에 대한 팁도
    상당부분 도움이 되는 것 같다는 의견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예를 들면 처음 수능관련
    문제를 풀때 문제집부터 시작하지 말고 기출문제 -> 모의고사 -> 문제집 순으로
    준비하라는 등의 팁이 상당부분 공감을 이뤘다고 볼 수 있겠죠.
 
 
개인적으로는 오늘 첫 회를 보면서 추석특집에 방영했던 공부의 신과 차별적인 부분이
보이지 않았고, 프로그램의 상당부분은 MC와 출연진 소개로 할애하고 막판에 뻔한
수능관련 팁 등을 보여줬다는 점이 다소 아쉬운 편입니다.

(오늘 내용만 보더라도 공부해야 하는 이유를 "공부 열심히 해서 좋은 대학 가는거라"고
 어떤 학생이 이야기하자 구체적이지 않다며 구체적인 목표를 하루만에 작성하라고
 한다든지... 수능TIP에서 책걸상 조절 등을 언급하면서 막판에 각자에게 맞는
 공부분위기가 있으니 그걸 찾아야 된다고 이야기하는 건... 마치 선배가 후배한테
 노하우라고 이야기하면서 막상 들어보면 뻔한 이야기를 듣고 있는 셈이죠)

 
이왕 고교생을 포커스로 두고 방영할 거라면 모의 수능 관련 학습법도 좋지만 올바른
학습습관이나 각 과목별 공부방법 등을 생생하게 보여주는게 좋을겝니다.
아울러 공부와 더불어 체력관리, 집중력 강화 방법 등 학생들에게 실질적으로 필요한
노하우에 대해서 쉽고 재미있게 알려줄 수 있어야 EBS 수능방송과는 차별성이 있는
프로그램이 되지 않나 생각하며...

장기적으로 방영이 되려면 공신닷컴에만 한정짓지 말고 다양한 분야에서 학습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그런 기회가 이뤄지는 등의 방법을 고려해봐야
할겝니다. 현 상태로 진행한다면 추석특집을 몇 부작으로 늘리는 정도로 머물 가능성이
높습니다. 느낌표의 노하우를 잘 살려서 진행의 묘를 잘 살렸음 하는군요.

(1회때의 방송을 답습한다면 오래가기는 어려울 걸로 보입니다. 자칫 공신닷컴 홍보만
 되는 꼴이 될련지 우려가 되기도 합니다)


----------
1) 지금 보는 글은 MBC 공부의 제왕 시청자게시판에 제가 직접 남긴 글을 보완한 글입니다.

2) 공부의 제왕 시청률에 대한 태그가 자꾸 걸려서 TNS자료를 근거로 동시간대 프로그램과
    비교해보도록 하겠습니다.
     - MBC 공부의 제왕 8.9% (지상파기준 토요일 전체 20위)
     - SBS 스타킹 10.5% (지상파기준 토요일 전체 12위)
     - KBS 스타골든벨 11.7% (지상파기준 토요일 전체 8위)
    이번엔 AGB 닐슨미디어의 시청률 자료입니다.
     - MBC 공부의 제왕 20위권에도 못 듬
     - SBS 스타킹 9.9% (지상파 전국기준 토요일 전체 15위)
     - KBS 스타골든벨 10.9% (지상파 전국기준 토요일 전체 11위)
    시청률 조사기관별로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분명한 건 쇼바이벌 폐지 이후에도
    시청률 경쟁에서 타 프로그램을 압도하지 못했다는 점이네요.
  1. Favicon of http://www.hansfamily.kr BlogIcon 마래바 2007.11.11 01:38 신고

    방송의 소재에 까지 오르는군요. 공부라는 것이...
    말씀대로 좀 더 건설적인 내용에 주안을 두는 것이 어떤가 합니다.
    소재자체가 자칫 일방적인 공부를 잘하자 라는 식의 뉘앙스를 풍긴다면 비난의 대상이 되기 십상이겠죠.
    이미 공부의 중요성이 컸던 학생 시절은 지나버렸지만, 지나고 나니 왠지 아쉽게 느껴지는 게 공부이기도 한 것 같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 Favicon of http://fulldream.net BlogIcon fulldream 2007.11.11 17:10 신고

      공부라는 소재가 예전부터 방송의 소재가 되었긴 하지만 고교생 대상으로 공부관련 프로그램을 만든건 예전 꼴찌탈출 이후 오랜만이죠. 문제는 MC 중 한 사람이 공신닷컴 운영자라 수능 위주의 학습법에 치우칠 가능성이 높고, 형식이 예능이라 필요한 부분 보다는 보여주기 위주, 일방적인 내용으로 치우친다면 시청률에도 영향을 받을 것이며, 비난이 더 심해질 가능성이 높겠지요. 암튼... 이왕 시작한 프로그램인 만큼 식상할 수 있는 소재를 잘 살려서 좋은 프로그램으로 만들었으면 하는군요. 댓글 감사합니다^^

  2. 치카 2007.11.11 19:49 신고

    앞으로 어떻게 나아질지는 알 수 없지만 이번주는 영 아니었던것 같아요....재대로 보지도 않고 띄엄띄엄 봐서 이런말할 처지는 못되지만...

    • Favicon of http://fulldream.net BlogIcon fulldream 2007.11.11 21:25 신고

      본방송은 잠깐 봤고 다시보기로 대략적인 내용을 파악을 해봤는데... 추석특집때 방영했던 공부의 신과 별 차이가 없었습니다. 조금 다른 거라면 오프닝때 MC들의 성적표를 보여준다든지, 학생들을 모아놓고 수능TIP 알려주는 정도... 다음 주 예고편을 보니 몇 년 전에 했던 꼴찌탈출이 연상되더군요(학생들 합숙시켜서 공부시키는 그런 포멧 말이죠). 이 부분 역시 추석특집에서 다뤘던 부분이기도 하구요. 추석특집에서 한치 앞도 벗어나는게 없다는 당연히 외면당할 수 밖에 없고... 쇼바이벌를 왜 폐지해야 했었는지에 대한 이야기가 더 나올 수 밖에 없는겁니다.(공부의 제왕 역시 시청률 경쟁에서 벗어나기는 어려울겝니다. 공부의 제왕과 같이 방영되는 프로그램은 모두 오락프로그램이죠)
      괜한 이야기가 나오지 않으려면 그만큼 제작자들이 신경써서 더 좋은 내용으로 선뵈어야 되겠죠. 그렇지 않는다면 외면과 비난... 그리고 사교육 조장이라는 우를 범할 수도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3. badjaws 2007.11.11 20:15 신고

    야... 정말... 공부의 제왕과는 상관 없지만, 어째서 한 프로그램이 사라지고, 새프로그램 생기면 어째서 그거 보던 사람이 안된다고 하는거 나오더라....
    비록 그걸 보던사람은 씁쓸하겠지만, 그래도 새 프로그램 시작해 보려는데 그렇게 끌어당기면 어떡하려고 그러는지 참...ㄱ-

    • Favicon of http://fulldream.net BlogIcon fulldream 2007.11.11 21:28 신고

      예전 프로그램이 아쉽게 막을 내린 점에 대한 아쉬움도 있겠지만... 새 프로그램이 기대에 못 미친 점도 적지 않더군요. 뭐... 2회 이후 어떻게 전개될 지 모르지만 추석특집에서 방영되었던 부분에서 벗어나는게 없다면 추석특집때의 반항이 계속 일어나지는 않을 것입니다. 특히나 MC 중 한 사람이 공신닷컴의 운영자라... 수능과 관련된 노하우 위주로 이야기를 할 가능성이 높고... 이럴 경우에는 소재가 한정될 가능성이 높죠. 한정된 소재를 넘길 수 있는 방안을 제작진이 강구하고 있는지... 아니면 컨셉대로 갈련지는 좀 더 지켜봐야 되겠습니다.(개인적으로는 못 마땅하게 보지만 그래도 간만에 방영되는 공부관련 프로그램이라 함 지켜보려고 합니다)

  4. MJMJD 2007.11.14 13:32 신고

    전 보기 좋던데... 전 뒤늦게 사회에 나와서 공부하는 방법을 터득해어... 항상 그때 이런식으로 했었으면 하는 마음이 있었는데... 어쨋건 각자들이 가지고 있는 비법? 을 알려주는것 같아서 보기 좋았습니다. 틀린 말씀들은 거의 하지않던데....
    다들 아시겠지만... 분명히 공부는 한다고 하는데.. 시간은 우등생들 부럽지 않게 공부하는데.. 성적이 점점 떨어지고 마는 어처구니 없는경험.. --;
    잘못된 부분을 뒤늦게 깨닫게 하는것보다, 일반인이 쉽게 이해할수 있도록 설명해주고 있어 보기 좋았씀~ 장수 프로야 아니라고 봅니다만... 재법 꾸준히 방송해줬으면....

    • Favicon of http://fulldream.net BlogIcon fulldream 2007.11.16 09:39 신고

      뒤늦게 사회 나와서 공부하는 방법을 터득하려고 한다면 아무래도 빠른시일내에 실용적인 부분을 알고 싶은 생각이 많이 들겝니다. 뭐... 님의 글처럼 일반인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설명해줬다는 점에 있어서는 긍정적이지만 너무 뻔한 이야기 혹은 선배들의 간단 조언 정도에 머문 점은 아쉬운 편입니다. 제가 볼 때 이 프로그램은 대체로 수능 위주의 학습법으로 진행하게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예능프로그램이라 EBS와 같은 모양새까지는 가지 않겠지만 공부에 지친 학생들에게 얼만큼 좋은 정보와 재미를 줄 수 있을지는 좀 더 지켜봐야 되겠군요.

  5. mana100 2007.11.14 13:48 신고

    저는 이프로그램보다 '꼴지 도쿄대가다'라는 만화가 더 공감가더군요.(현재 20권까지 나왔고 편집자가 실제로 동경대 출신) 시간나시면 한번 읽어보시는 것도 좋을듯^^

    • Favicon of http://fulldream.net BlogIcon fulldream 2007.11.16 09:41 신고

      울지아나 하재근님의 블로그에서도 봤던 댓글이군요. '꼴지 도쿄대가다'라는 만화가 공감된다면 직접 블로그에 글을 남겨서 트랙백을 남겨보는건 어떨까요? 아무래도 내용이 이렇다는 걸 알 수 있으면 더욱 공감될 수도 있고 좋은 정보를 전해주는 면도 될테니 말이죠.

  6. MITchan 2007.11.18 09:31 신고

    저는 괜찬다고 생각합니다 ^^ 먼저 전 내년 수능을 준비하는 고등학교2학년 학생인데요 저번 공부의신이라는 프로그램을 보고 나도 저렇게 될 수 있다 라는 자신감을 가지고 그때부터 정말 열공해왔습니다.. 목표대를 위해서 저처럼 공부에 빠져 있는 학생이라면 한번쯤은 봐야할 프로그램인것 같군요.. 전 강성태형이 말하는것 하나하나가 다 제 능력에 뼈가되고 살이 되었습니다 어떤분들은 당연한걸 말하는게 아니냐.. 하시는데 그럼 그분들은 그 당영한 비법들조차 제대로 해보셨습니까?? 정답은 아님니다 제친구들도 ''에이 오답노트저거 다 아는건데'' 라고말하는친구.. 그럼 넌 그 기본적인 오답노트 만들기나 해봤냐?? 아는것도 해보지도 않았으면서 저건 다 아는거다 하는건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 어쨋든 공부 포기한학생이나 난 난 쉬엄위엄 할꺼야 이런 학생들이 본다면 별 의미가 없겠지만 저처럼 열정을가지고 공부를 하는학생들에게는 정말 좋은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합니다 ^^

    • Favicon of http://fulldream.net BlogIcon fulldream 2007.11.18 14:02 신고

      님의 경우 현재 고2(예비 고3이군요)이기 때문에 어떤 이야기를 하더라도 피가 되고 살이 된다고 생각되는 그런 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특히나 강성태씨는 여러 사람들이 선망하던 S대에 합격했으며, 2001 수능 기준 높은 점수대를 거뒀으니 더더욱 노하우가 궁금해하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님이 공부의 신과 공부의 제왕을 긍정적으로 보는 건 해당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들의 모습을 보면서 나도 할 수 있다라는 생각, 좋은 멘토 같다는 그런 생각이 작용했기 때문에 그렇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공신닷컴에 대해 잘 모르는 수험생의 경우 공부의 제왕이 일정부분 도움이 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공신닷컴은 국,영,수 강좌가 아닌 각 과목별 공부법, 공부 노하우에 대해 알려주는 동영상들이 올라와 있고, 방향 자체가 학습컨설팅 위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아울러 사이트 자체가 커뮤니티성을 지향하는 터라 적잖은 학생들이 공신닷컴에서 활동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인터넷을 잘 뒤져보면 공신닷컴과 비슷한 기능을 하는 대입커뮤니티가 적잖게 등장한 상황이며, 스터디코드, 에듀플랙스 등 학습컨설팅관련 업체들도 여럿 등장한 상황이죠. 예전에 비해 공부에 대한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많지 않기 때문에 그만큼 수요가 발생하고 있고, 사업이 된다는 말이죠.

      남들이 알고 있는 걸 강조하는 것까지는 좋습니다. TV에서 강조함으로서 이건 꼭 해봐야 되겠구나 하는 그런 생각을 가질 수 있죠. 하지만 공부의 제왕이 가지는 단점 역시 고려해봐야 할 점입니다. 공부의 제왕에서 소개하는 공부 비법, 노하우가 전부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꼭 이렇게 해야 공부를 잘 할 수 있다는 그런 생각을 갖게 하는 단점 말이죠.

      아울러 현재 수능의 평가시스템은 상대평가입니다. 누군가를 짓밟고 일어나야 높은 성적이 나옵니다. 즉, 누구나 열심히 하면 좋은 대학, 학과에 갈 수 있다는건 새빨간 거짓말일 수도 있습니다. 말로는 가능한 일이지만 실제로는 상위권에 들어야 괜찮다고 여겨지는 대학,학과에 합격할 수 있습니다.

      열정이 있는 학생이라면 공부의 제왕을 1시간 보는 것 보다 공신닷컴 등 인터넷을 뒤져서 정보를 얻는게 훨씬 나을 수도 있습니다. 공부의 제왕은 어차피 예능프로그램이라 정보 전달에 있어 한계를 가지고 있습니다(M본부에서 예전에 했던 꼴찌탈출을 생각해보면 제가 왜 이런 이야기를 했는지 알 수 있을 것입니다. 공부의 제왕은 포멧상 꼴찌탈줄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물론 제작진에서 다양한 시도를 통해 유익한 정보와 재미를 함께 준다면 프로그램의 한계가 조금은 무뎌질 수 있겠지만 말이죠.

      끝으로 전 님의 의견과 달리 공부를 포기한 학생 혹은 공부를 쉬엄쉬엄 하겠다는 학생들도 즐겨볼 수 있는 그런 방송이 되었으면 합니다. 공부를 열심히 하는 학생은 뭘 봐도 도움이 된다는 생각을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정작 공부의 필요성을 느껴야 하는 학생은 공부를 포기한 학생 혹은 쉬엄쉬엄 하고 있는 학생입니다. 이런 학생들이 즐겨볼 수 있을 만큼 프로그램이라면 이 전보다도 더 좋은 영향을 끼칠 수 있을 것입니다.

      뭐... 공부의 제왕에 대해 다소 까칠한 생각을 가지고 있기는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쇼바이벌 폐지와 같이 시청률에 자꾸 목메이지 말고 재미와 정보의 균형을 잘 맞추면서 소신껏 방영했으면 하는군요.

  7. Favicon of http://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2007.11.20 06:03 신고

    현재 학생인 분들은 이런 시각을 가지고 그 쇼프로그램을 보시는군요
    입장의 차이가 이렇게 큰가 봅니다.
    확실히 보는 시선의 방향이 다르네요 ^^

    • Favicon of http://fulldream.net BlogIcon fulldream 2007.11.20 18:54 신고

      공부라는게 중~고교생 입장에서는 앞으로의 인생을 결정하는 요소로 작용하고 있으며, 부모 역시 직/간접적으로 공부를 강조하는 경향을 보이기 때문에 상당수의 중~고교생 입장에서는 공부의 제왕에 대해 긍정적인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반면 일부 중~고교생이나 대입에 더 이상 신경쓰지 않는 고교졸업자 같은 경우에는 일반적인 사교육처럼 상업적인 부분을 부각하는게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지요. 다양한 시각으로 바라보는 분들이 존재하는 점은 공부의 제왕이 보다 좋은 방향으로 나아가는데 상당부분 영향을 끼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뭐... 다양한 시청자, 누리꾼들의 의견에도 불구하고 제작진이 프로그램을 산으로 이끈다면 수많은 관심도 식어버릴 수 있겠죠. 제작진의 역량(시청자, 누리꾼의 의견에 대한 적절한 수용)이 무엇보다 필요한 때가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개인적으로는 공부라는 부분을 중~고교때의 입시위주의 교육이 아닌 다양한 교육의 모습을 보여주면서 공부라는데 단순히 기술, 노하우로만 되는게 아니라 재미를 찾으면서 즐길 수 있음을 보여줬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공부의 제왕 게시판에도 남긴 글이긴 한데 장기적으로 반영이 될 수 있을련지는 좀 더 지켜봐야 되겠군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