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고려대 입시Q&A란에 실업계전형의 직탐반영, 나이제한관련 항의글이 잇따르자
지난 2007년 2월 26일 정시 Q&A란에 다음과 같은 공지를 띄워놓았다.
(얼마나 항의글이 많았으면 공지를 띄울 정도였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
실업계전형에 탐구영역 반영에 대한 안내

현재 게시판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실업계고교졸업자 전형의 내용 중
직업탐구의 허용 여부, 나이제한의 폐지 여부는
입학처 전형관리위원회를 거쳐 심사숙고하여 결정하겠습니다.

더이상 게시판에서 위의 내용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피력하는 글은
허용하지 않으며 게시자에게 사전 고지 없이 삭제하도록 하겠습니다.
----------

여러 실업계고교생의 항의와 다음 아고라 등의 영향이 적지 않았는지
결국 올해 입시에서 직탐을 반영하기로 결정했다.
아래 고려대 2008 대입기본계획 중 실업계특별전형 관련 내용을 옮겨본다.
--------
고려대 2008 대입기본계획 : http://oku.korea.ac.kr:8080/newsite2006/popup/pop20070227/pop20070227.htm

Q. 정시모집 실업계고교출신자 특별전형에 직탐이 반영되나요?
A. 2008학년도 부터는 실업계고교출신자 특별전형에 직탐을 응시한 수험생도 지원할 수
    있습니다. 다만 직탐을 포함한 탐구영역은 지원 자격에 포함되지 않으므로
    인문계지원자는 수능의 언어, 수리(나), 외국여영역에서
    자연계지원자는 언어, 수리(가), 외국어 영역 모두 2등급 이내에 들어야 합니다.

Q. 정시모집 실업계고교출신자 특별전형에서 작년까지도 재수생까지만 지원할 수
    있었습니다. 올해에는 지원자격 변경이 있을까요?

A. 농어촌학생과 실업계고교출신자 특별전형의 지원자격은 재수생까지로 제한합니다.
--------

결론적으로는 직탐을 반영하는 대신 언어, 수리, 외국어에서 2등급 이내에 들어야만
지원 가능하게 되었기 때문에 사실상 지원기준이 강화되었다고 볼 수 있다.
아울러 재수생까지만 지원하는 것을 유지하여 주로 재학생 위주로 선발하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
하지만 실제로는 수능준비에 유리한 재수생의 강세가 예상된다.
실업계고교 재학중에 높은 수능등급을 받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혹시나 나이제한이 사라질까 기대했던 3수생 이상의 고교졸업자는
이번 2008 대입기본계획을 보고 기분이 그리 좋지 않으리라 생각한다...

아울러 전반적으로 높은 등급을 요구함으로 고려대 입시가 작년에 비해 다소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수능모의고사에서 2등급 이내로 나오지 않은
학생들은 고려대 서울캠퍼스 지원조차 꿈도 못 꿀 것으로 보인다.
(실업계고교생 대상 대입사이트인 패스앤조이 자유게시판에서는
 최저등급이 높아지지만 직탐을 반영해서 좋지 않냐는 의견과 더불어
 최저기준이 너무 높다는 의견이 다수를 이루고 있다.
 고려대의 정시 Q&A란에서는 '직탐반영 잘했다' 등의 의견이 벌써부터 올라오고 있다.
 진작에 직탐 반영했으면 고려대에 많이들 지원했을텐데... 이제서야 정신차린 모양이다)

 
그럼에도 실업계고교생의 수능실력이 갈수록
향상되고 있으며, 등급이 높아지더라도 지원자는 여전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나 2007 대입에서 동일계열 제한이 없었으며 선발학과가 다양했다는 점,
껄끄러운 사/과탐 대신 직탐을 준비할 수 있다는 점에서
고교학과와 다른 학과로 진학하고 싶은 수험생들이 많이들 고려할 것으로 예상되며,
수능준비가 착실한 실업계고교 재학생 및 재수생에게 유리해질 것으로 예상한다.
예전에 사이트 운영을 했던 패스앤조이 사이트에
"고려대 실업계전형 나이제한 폐지 서명하는분 보고"라는 글을 우연히 보게 되었다.
지난 1월 19일에 어떤 사람이 다음 아고라에 올린 네티즌청원을 보고 글을 쓴 것 같다.

[다음 아고라-고려대 실업계전형 나이제한 폐지해주세요 바로가기]

내용인 즉, 올해 고려대 서울캠퍼스의 실업계특별전형에서 미달된 학과가 많은 까닭으로
나이제한을 두었기 때문에 장수생들을 중심으로 나이제한 폐지 서명을 하는 움직임이 일고 있는데
이는 실업계고교 재학생 입장에서는 인기있는 대학에 진학할 수 있는 기회가 재수생 이상의
장수생에게 뺏기고 있다고 말한다. 글쓴이는 장수생들은 실업계특별전형이라는 특혜를 받아
쉽게 들어가기 보다 일반전형으로 정정당당하게 지원하라면서 실업계특별전형은
재학생에게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고 주장한다.

올린 글에 달린 댓글을 살펴보면 "실업계고교에서는 대체로 실기위주 공부를 하기 때문에
수능을 준비하려면 독학이나 사교육의 도움이 필요하다. 그나마 사교육을 받을 수 있는 사람은
일부에 불과하며 실업계고교생 중 상당수는 가정형편이 좋지 않아 온 사람들이다"라며 동의하는
입장을 표명한 재학생(추정)의 의견과 "형편이 어려워 대학 꿈도 못꾸는 사람도 많다... 집안형편
등의 이유로 미뤄두었던 학업의 기회를 자기가 진짜 하고싶거나, 배우고 싶은것들 하려고 하는데
고등학교 졸업하면 그만이지 왜 실업계전형으로 다시 들어올려고 해서 현역들 못들어가게하냐
뭐 그런말 같다... 맘 상한다" 등 실업계고교 졸업생의 의견이 팽팽하게 갈라져 있다.

물론 일부는 "고려대 서울캠퍼스 미달은 나이제한 보다는 직탐 미반영때문이 아니냐"는 의견이
있었으며 다른 분은 "실업계 특별전형이라는 밥 그릇을 다른 사람에게 빼앗기기 싫다는 투정으로
밖에 안 보이는군요 인문계 출신들이 실업계 특별전형 폐지하라는것도 마음 아픈데
같은
실업계 출신들은 또 이렇게 서로 싸우고 안쓰럽네요"
라는 의견을 살펴볼 수 있었다.

이 글을 인문계고교생이나 디씨인사이드 수능갤에서 보았다면
적지 않은 비난이 쏟아졌을 거라고 생각한다.
(예전에 모 학생은 최모 연기자에게 훈육을 받는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한 경력을 바탕으로
 서울소재 K대 수시모집에 합격하여 대입을 준비하는 고교생과 일반인들에게 상당한 비판을
 받은 적이 있다)

4년제 대학의 실업계특별전형 등장은 줄어드는 실업계고교 지원율을 높여 실업계고교를
살리고자 만든 고육책이라 볼 수 있다. 정원외로 3%를 덤으로 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상당수의 4년제 대학에서 실업계특별전형을 실시하나 일부 유명대학에서는 실업계고교생이
어려워하는 수능을 반영하여 수능준비에 어려움이 있는 고교생은 수능을 반영하지 않는
4년제 대학 위주(주로 수시모집 위주)로 도전한다. 반면 내신에서 약세를 보이는 선린인터넷고 등
일부 특성화고교생이나 일부 실업계고교 출신자는 수능을 준비하여 인기있는 유명 대학에
대거 도전하고 있다.

4년제 대학 실업계특별전형이 잘 알려지기 전에 실업계고교생이 인기있는 대학에 진학할 수
있는지 반신반의한 사람들이 적지 않았지만 점차 유명 대학/학과에 합격하는 학생들이 늘면서
유명 대학/학과를 바라보고 실업계고교에 입학하는 예비 고1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실업계고교는 본래 직업교육을 통해 전문기술인력을 양성하는게 목적일터인데
점점 인문계고교처럼 대입으로 몰리는 현실이 안타깝기만 하다.
(갈득이나 실업계고교 중 괜찮은 일터에 취업하는 비중은 점점 줄어들고
그 빈자리를 대학진학 차지하고 있는게 현실이다)
4년제 대학 실업계특별전형이 계속 유지된다면 실업계고교 중에서도 인문계고교마냥
수능대비반이나 수능대비수업을 만들어 운영하는 곳도 적지 않으리라 생각한다.

실업계고교생이 대학에 진학하지 말라는 법은 없지만...
굳이 일부 유명 대학의 실업계특별전형 자격요건을 두고 다툴때인가?

만약 실업계특별전형이 사라진다면
대학 진학을 보다 수월하게 할 수 있는 기회가 사라지는 셈이다.
오히려 주어진 기회에 감사하게 생각하고 준비하는게 나으리라 생각한다.
아울러 불평, 불만을 표시하기 전에 충분히 경쟁할 수 있는 실력을 갖춰
비난의 소지를 줄이는 지혜가 필요하리라 본다.


(지금 보는 글은 실업계고교생 대상 대입사이트인
 패스앤조이 http://www.passnjoy.co.kr 자유게시판에 어떤 분이 올린 글을 옮긴 것입니다)

------------
고려대 실업계전형 나이제한 폐지 서명하는분 보고
(2007년 1월 21일에 남긴 글)
어이없어서 말이 안나오네요....

작년(2006학년도) 고려대학교 안암캠퍼스 실업계고교 특별전형 지원자들을 보면
40% 이상이 22세이상 장수생,혹은 군필자분들이라고 들었습니다.

일찍이 실업계고교 졸업하고 뒤늦게 특별전형이라는 것이 생김으로써 그걸 이용해서
부당하게 대학을 가려는것 밖에 보이지가 않습니다.

사실 실업계를 졸업하고 장수를 하면서 특혜를 받는다는자체가 좀 이상한건 사실입니다.

이번학년도 고려대 실업계전형이 심하게 미달이난 이유는 장수생 실업계고교졸업자분들이
지원하려는 것을 고려대에서 허용하지 않아서 그런것입니다.
그나마 지원한 분들도 실업계를 가장한 특성화고등학교 (선린인터넷고,디지털 미디어고
출신자들이죠.)

그러나 연세대 실업계전형은 최소한 경쟁률이 2:1 이상 되었죠
(경영계열 같은곳은 3.6:1)
더군다나 연세대는 동일계열을 인정해서 지원폭이 좁습니다.

이것이 무엇이라고 생각합니까?
네 바로 명문대 실업계특별전형은
특성화고교출신자,실업계출신 장수생들이 독식하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작년 특별전형 고려대 입학생중에 장수생분들이 너무 많아
학생 연령 평균이 높아짐에 따라서 고려대에서도 어쩔수없이 이같은 조치를 취한것이라고 봅니다.

장수생 여러분..
실업계고교 특별전형은 실업계고교를 다니면서 배움의 기회가 적고
실습으로 인해 불이익을 받는 재학생들에게 배움의 기회를 주려고 나라에서 만든 제도입니다.
그런제도를 장수생분들이 독식한다는것은 저희 현역들로서는 납득이 가지않는게 사실입니다.

사실 삼수이상씩이나 하시면 인문계출신자들과 차이가 미묘해집니다.
그만큼 공부할시간도 많고 가능성이 높다는 얘기죠...

그런데도 실업계특별전형으로 대학을 가실려고 하시는 이유가 뭡니까?
일반전형으로 당당하게 대학을 가는게 현명한 선택 아닐까요?

쉽게 쉽게 특혜를 받아서 대학을 갈려고 하시려는거 보다는
정정당당하게 일반전형으로 경쟁해서 입학하시는게
대학에 들어가서도 당당하고 대학수업(커리큘럼)도 문제없이 잘 적응해나가실 수 있습니다.

부디 현명한 선택 하시길 바랍니다.
------------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