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녀왔어요~


지난 5월 초, 한 영화를 보기 위해 전주국제영화제가 열리는 전주로 향했다.

4월 말 이후 막바지라 다소 쳐지지 않았을까 싶었는데...

그럼에도 영화제는 자원봉사자들의 움직임 덕택에 활기가 느껴졌다.



전주국제영화제에 오기 위해 고속버스를 이용했는데...

서울에서 전주까지 생각만큼 시간이 많이 걸리지는 않았다.

전주고속버스터미널 근처에는 전주국제영화제 부스가 따로 있었다.

자원봉사자들이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면서 부스를 지키고 있었다.

마침 셔틀버스가 있어 셔틀버스를 타고 전주국제영화제 현장으로 갈 수 있었다.



전주국제영화제가 열렸던 영화의거리에는 동판으로 만든 발자국이 영화의거리임을 알렸다.

동판 발자국에 발을 맞추면서 걸어가는 재미도 나름 좋았다.



영화의거리의 모습. 밀짚모자를 쓴 자원봉사자들의 분주한 움직임이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

영화의거리는 영화제 기간동안 차량 제한이 있었는데 중간 중간 제한적으로 차량 통행이 가능했다.

자원봉사자들의 상당수는 젊은 층이었다. 대학생들이 다수를 차지하는 것 같았다. 




좀 더 이동해서 Daum부스에 들어가봤다. 1층에는 Daum TV 홍보관으로 꾸며져 있고,
(Daum TV가 연결된 TV가 약 3대 정도 있었다)

2층에는 푹신푹신한 쿠션이 있는 라운지가 있었다. WiFi도 지원했다고 하는데,

워낙 짧게 있었던지라 이용해보지는 못했다.



2층 라운지에서 지켜본 야외공연. 넓지는 않았지만 사람들이 여럿 모여서 공연을 살펴보고 있었다.

Daum에서 협찬한 네모난 자리가 여럿 보였다. 잘 모르는 밴드이긴 했지만 흥을 돋구는데는 좋았던 것 같다.



야외현장을 뒤로한 채 영화 관람을 했다.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나름 화제가 된 MB의 추억.

"트루맛쇼"를 만든 감독이 만든 다큐멘터리 영화라 나름 재미가 있겠지 생각했는데...

소소한 재미와 더불어 진지하게 보는 시간이 적지 않았다. 막바지 화면을 제외하고선

대부분 나레이션 없이 2007년 대선의 현장을 보여주고, 일부는 대선당시

MB의 이야기와 최근 이야기를 비교하는 모습을 보이긴 했다.

나중에 기사를 보고 어떤 의도로 만들었는지를 알게 되니 "아하!"라는 생각이 들었다.

"MB의 눈으로 바라 본 유권자"

소 타이들을 통해 유권자가 뭘 보고 투표를 하는지,
투표의 가치에 대해 다시금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다. 



관람을 마치고 돌아가는 버스를 타려고 이동하는 중에 찍은 공중전화 부스이다.

근처에 한옥마을이 있어서 그런지 공중전화 부스에 처마가 떡 하니 얹어 있었다.

부스에 처마 하나 얹었을 뿐인데 분위기가 달라 보였다.




잠깐의 일탈(?)을 마치고 서울로 돌아가기 위해 온 전주고속버스터미널...

매표소는 2층, 승차는 1층에서 이뤄지는 나선형구조로 이뤄져 있다.

2층에서 표를 구매한 후 나선형 통로를 지나면 유선형의 정류장과 가게들이 보인다.

1층에서는 밖으로 사람이 나갈 수 있는 출구가 없다.

밖으로 나가려면 나선형 통로를 통해 2층으로 나가야 한다. 나름 흥미롭게 봤던 건물이다.


지난 2010년에는 부산국제영화제, 2011년에는 부천판타스틱영화제,

올해는 제2회 올레스마트폰영화제(자원봉사자 활동),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영화를 즐겼다.

내년에는 어떤 영화제를 가볼까 궁금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지난 금요일인 12월 11일 오후 2시가 조금 넘은 시간, 전 잠실 운동장쪽으로 향했습니다.
잠실 운동장 근처는 위의 사진에서 보이듯이 줄이 장사진을 이뤘습니다.
과연 무슨 일 때문에 이렇게 줄이 길게 늘어졌을까? 넘 궁금했습니다.




앞에 있는 두 여학생을 좇아 계속 따라 갔습니다.




따라가보니 잠실실내운동장쪽을 향하고 있네요...




중간에 천막 같은데에 들어갔는데 이상한 분비물이 나왔습니다.
아마도 신종플루 때문인지 관련 약을 뿌리는 것 같더군요... (마스크도 나눠줬는데 쓰진 않았다는...)




잠실실내운동장쪽을 올라가니 파란 비닐에 뭔가를 담고 내려오는 손길이 적잖았습니다.
과연 무엇이었을까요?




알고보니 이투스/청솔학원의 파이널 전략 설명회 현장이었군요.
앞에는 생각보다 줄이 많지는 않았습니다.




안쪽으로 들어가니 마스크를 쓴 분들이 책자와 배치표를 나눠졌습니다.




안에는 CD형 대입자료와 두꺼운 대입자료책을 각각 5,000원에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일부 학생은 구매하기도 하더군요. (전 어지간하면 인터넷에서 살펴보는지라 구매하지는 않았다는...)




안에선 대입설명회가 한창 열렸습니다. 사람들이 많긴 많더군요...
대입 때문인지 걱정 많으신 분들이 적잖은 것 같았습니다.



한 2시 40여분 정도 지나기 줄이 씻은듯이 사라졌습니다.
상당수 사람들은 청솔학원측에서 준비한 배치표(가/나/다군/교육대학 등... 4장)와 설명회 자료집만 받고
바로 나왔습니다. 아마 저 같아도 그렇게 하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위에 보이는 모습은 무료 자료를 받고 내려 오는 학생들의 모습입니다.



받은 자료는 다음과 같습니다. 전략자료집은 청솔학원 파이널 대입설명회 페이지에서
중간에 보이는 자료집 다운로드를 클릭하면 PDF파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론 출력해서 보거나 직접 보는게 낫지 않나 싶더군요...

(전략자료집은 내용이 각 학생별 예를 토대로 원서지원 시뮬레이션이 들어 있어
 지원에 대한 방향성을 설정하는데 나름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더군요)


아마도 수험생이나 수험생을 둔 부모에겐 장판지 배치표가 훨씬 필요하지 않았나 싶기도 합니다.
물론 참고자료 정도겠지만... 대입 지원하는데 있어 눈으로 쉽게 볼 수 있는 자료일테니 말이죠.
전 몇 부를 받아서 제 멘티 중 일부와 트위터 유저 중 필요한 유저에게 무료로 보내줬습니다.
힘들게 줄 서서 받은 자료인터라 잘 사용되었음 좋겠다 싶더군요. 

혹시나 설명회에 참여하지 못한 분은 청솔학원 측에서 대입설명회를 VOD로 서비스하고 있으니
청솔학원 파이널 대입설명회 페이지에서 참고하면 될 것 같습니다.
대부분 인문계고교생 위주 설명인지라... 전문계(실업계)고교생에겐 별 도움이 되진 않겠지만...
나름 참고가 될 수 있지 않나 싶습니다.

여튼... 대형학원의 대입설명회에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걸 보면...
대입에 대해 두려움, 불안감을 가지고 있는 분들이 여럿 계시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한편으로는 대입설명회를 잘 활용(자료만 받고 쏙 빠지는...)하는 경우도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구요...
조금만 지나면 정시모집인데 어떤 성향이 나올까 나름 궁금해지기도 하는군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송파구 잠실2동 | %uC7A0%uC2E4%uC885%uD569%uC6B4%uB3D9%uC7A5%20%uC2E4%uB0B4%uCCB4%uC721%uAD00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