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가운 친구 봄이 왔다.

오느냐 고생 많았다.


작년 이맘 때면 빨리 볼 수 있었는데

올해는 겨울이 떠나고 싶지 않다며

조금 늦게 찾아왔구나.


오느냐 고생한 만큼

일찍 가진 말아줘.


너와 더 있고 싶다.

벚꽃 날리는 지금 여기에서...


----------

P.S : 이 글과 직접 찍은 사진은 제 페이스북 담벼락에 올린 글을 보완한 글입니다.

       참고로 사진은 2012년 4월 15일에 찍은 사진입니다.

'세상을 바라보다 > 포토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반가운 친구 봄이 왔다.  (0) 2012.04.16
재래시장은 아직 살아있다.  (0) 2012.04.16
사월에 눈이 내린다.  (0) 2012.04.07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