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원대 수도권 사상 최대 통폐합(종합)

경원전문대가 경원대(4년제 대학)에 통합된다는 기사가 화제가 되고 있다.
경원전문대가 경원대에 통합될 것이라는 이야기는 몇년 전부터 화자가 되었다.

경원대는 명지대 상명대 등과 더불어 서울/경기권에서 중하위권을 형성하고 있는 4년제 대학이며,
경원전문대는 서울/경기권 전문대 중에서는 어느정도 알려진 중상위권 대학 중 하나이다.

경원전문대가 어느정도 인기는 있었지만 문제는 전문대 지원자들이 점차로 감소하는데 있다.
학생수가 줄면서 대학선발인원이 학생수보다 많아지는 역전현상이 점점 증가하고 있다.
학생들은 여전히 많이들 선호하는 대학 위주로 공략하려고 하며, 상대적으로 경쟁력이 떨어지는
대학은 지원자수가 점점 줄고 있는게 현실이다. 경원대도 그런 현실이 느껴졌는지 통합에 대한
준비를 차근차근 한 것 같다. 통합 발표가 나기 전에 경원대에서는 이미 소문이 많이 난 상태였다.
두 대학 모두 반발이 많았다. 특히나 4년제 대학인 경원대의 반발이 큰 편이었다.
하지만 시대의 흐름을 거스릴수 없었던 탓인지 결국 통합이 현실화 되었다.

두 대학을 합치면서 경원대가 내건 조건은 구조조정이다.
대학은 기존 4,964명(4년제 대학 + 전문대학)에서 1,807명을 감축한 3,157명으로 줄어들며,
대학원 역시 221명에서 151명을 줄어든다.
학과/전공수도 100개에서 63개로 감축되고 행정조직 역시 감축된다.

경원대는 이번 통합을 계기로 중국어분야와 디자인분야에 집중 투자하려는 계획을 발표하였다.
전문대에 있는 과도 일부 흡수하여 다음해 입시에 내놓을 가능성도 적지 않다.
실제로 고려대의 경우 고려대병설보건대를 흡수한 후 병설보건대를 고려대 보건과학대학으로
개편하여 고려대 안암캠퍼스 소속으로 선발하고 있다. 경원대도 경원전문대에 존재하는 간호과나
소방시스템과 같은 학과를 추가할 수 있다. 물론 상당수는 겹치는 편이기 때문에 사실상 4년제 대학
학과로 흡수될 가능성이 높다.

이번 발표로 실제적인 득을 보는 층은 군입대 등으로 존속기간내 졸업하지 못하는 학생이다.
경원대의 "통합후 전문대생 존속 및 조치계획"을 살펴보면...
"정당한 사유로 정해진 존속기간 내에 졸업하지 못하는 경우 관련법규에 따라 통합대학교로
편입학한다"고 나와 있다. 보통 전문대와 4년제 대학간의 점수차가 있다는 점에서 상당한 득이라고
볼 수 있겠다. 통합 후에도 경원대 재학생들의 반발은 여전할 것 같은 생각이 든다.

네이버뉴스의 유저가 관심을 보인 건 경원대-경원전문대가 아닌 한경대-경인교대-
평택 재활복지대 였다. 교대의 인기를 증명하듯 어떻게 교대와 통합할 수 있겠냐는 의견이 많았다.
한경대와 평택 재활복지대는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낮은 편이고, 특히 한경대는 산업대가 전신이기
때문이다. 만약 교대와 다른 대학과의 통합이 이뤄진다면 교대를 종합대학으로 바꿔서
교대를 줄이는 방향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교대 입시생 뿐 아니라 교대 재학생도 반발할 여지가 다분하다.

앞으로 여러 대학이 통합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경원대-경원전문대의 통합은
타 대학의 통합에 어느정도 영향을 미칠 것이다. 특히나 비슷한 모양새인
명지대-관동대-명지전문대의 통합 가능성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도 있을 것이다.

P.S : 내년에 통합되는 경원대-경원전문대와 아직 통합되지 않은 명지대-관동대-명지전문대는
       인지도가 높지 않아 큰 화제를 뿌리지는 못하고 있다. 하지만 서강대와 가톨릭대가 통합했을
       경우 대입에 엄청난 화제를 불러올 가능성이 높다. 정작 두 대학은 현재 통합할 계획이 없다고는
       하지만 재단이 가톨릭계이며, 각 대학별로 초강세를 보이는 요소
      (서강대는 인문/사회/공학계열, 가톨릭대는 의대)가 존재하고 있다. 두 대학이 통합한다면
       서강대의 약점인 좁은 캠퍼스를 벗어나 여러 캠퍼스를 활용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질 수 있을
       것이며, 가톨릭대는 서울권에 있으면서 의대 외에는 인지도가 낮았던 맹점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

통합후 전문대생 존속 및 조치계획(경원대 공지사항 06.10.17)

통합승인은 언제 발표되었나요?
교육인적자원부는 2006년 10월 16일 본교와 경원대학교의 통합승인을
통지하였습니다.

경원대학교와의 통합 시점은 언제인가요?
2006년 10월 16일 승인된 결과에 따르면 2007년 3월 1일 부로 경원대학교와
통합됩니다.

통합 이후 전문대학 존속기간은 어떻게 되나요?
2년제 학과는 2008년 2월 29일까지이며, 3년제 학과는 2009년 2월 28일까지입니다.

전문대학 존속기간 내에 졸업하는 학생은 어떤 학위를 수여받게 되나요?
현재 재학생인 학생이나 휴학생이 존속기간 내에 졸업을 하면 종전과 같이 현행 전문대학 정규 교육을 받고 졸업함으로써 입학년도 학칙에 따라 전문학사 학위를
취득하게 됩니다

군입대, 질병 휴학 등으로 존속기간까지 졸업하지 못하는 학생은
어떻게 됩니까?
학칙에 정한 정당한 사유로 전문대학 존속기간 내에 졸업하지 못하는 학생은 교육상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해당 교육을 정상적으로 운영하며 다음과 같이 보호하게
됩니다.
경원전문대학의 학생(휴학생 포함)이 정당한 사유로 정해진 존속기간 내에 졸업하지 못하는 경우 관련법규에 따라 통합대학교로 편입학을 하게 됩니다
○ 전문대 학과가 통합대학교에 그대로 유지되는 경우는 동일학과(또는 전공)로 편입학하게 됩니다.
○ 통합대학교에 유지되지 않는 경원전문대학 학과의 재적생(재학생 및 휴학생)에 대하여는 경원 전문대학 존속기간 경과 후 통합대학교의 학사편제에 따라 유사한
학과(또는 전공)로 소속이 변경(또는 배정) 됩니다.
○ 휴학 등으로 존속기간 내 졸업이 가능하지 않은 학생 중 다른 전문대학 편입을
희망할 경우해당 전문대학의 동의를 얻어 편입학 할 수 있습니다.

통합 승인 후 존속기간 중 학사운영(수업)은 어떻게 이루어지는가요?
존속기간 동안 현재와 같이 정해진 교육과정에 따라 수업이 진행됩니다. 현재 전문대학 교수진의 책임 하에 그대로 강의를 하게 됩니다.

통합 승인 후 학생지원(취업 및 졸업 후 추수지도)은
어떻게 이루어지는가요?
존속기간까지의 학생지도 및 상담, 졸업 후 취업 및 진로지원 등 학생지원은
현재와 같이 이루어 집니다.
본 대학 교직원이 통합대학교로 전환 임용되기 때문에 안심하셔도 됩니다.

통합 후 학력인정 및 각종 증명서 발급은 어떻게 되나요?
경원전문대학 졸업생의 모든 학적은 통합대학교에서 관리하게 되며, 모든 증명서는 통합대학교 총장명의로 발급될 예정입니다. 따라서 취업, 상위대학교로의 편입 등에 있어 전혀 불이익이 없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